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티브로드 인천 이형구 기자]

[기사내용]

박인애 앵커)
인천지방해양수산청이 북성포구 일대 매립을 추진한다는 소식 지난달 전해드렸는데요.
소식이 알려지자 시민사회의 반발이 거셉니다.
북성포구살리기 시민모임은 기자회견을 열어 북성포구는 지켜야 할 자산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보도에 이형구 기잡니다.

리포트)
만석·화수부두와 함께 인천의 3대 어항으로 불린 북성포구입니다.

어구가 방치된 건 물론이고 녹슨 선박 자재도 나뒹굽니다.

특히 해저토가 쌓이고, 주변 가게에서 흘러드는 오·폐수로 악취 민원이 끊이지 않습니다.

---- 전면 CG ----
인천지방해양수산청이 내놓은 대책은 7만여 제곱미터를 매립하는 겁니다.

오는 2020년까지 북항 항로에서 퍼낸 흙을 쌓아 매립한다는 계획입니다.
-----------------

시민들로 구성된 '북성포구살리기 시민모임'은 기자회견을 열고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먼저 북성포구는 지켜야 할 가치가 차고 넘친다는 주장입니다.

INT.1) 이현정 / 청년인천 대표
"굉장히 인천스럽고 이런 곳이 있는 줄 몰랐다.
그래서 다른 곳에서도 청년들이 그곳을 찾고"

INT.2) 김보섭 / 사진작가
"아직까지 원형 그대로 상태를 유지하고 있는 아름다운 자연적인 포구입니다.
훼손되는 것을 막아야 합니다."

관리주체에 대한 비난도 이어졌습니다.

인천 해수청이 정비하고 관리하기는커녕 북성포구의 존재조차 없애려 한다고 질타했습니다.

관계 기관의 야합이란 지적까지 나왔습니다.

해수청은 준설토 투기장을 확보하고,
중구와 동구청은 상부를 개발하는 계산이 깔려있다는 주장입니다.

INT.3) 장정구 / 인천시민사회단체연대
"(인천지역 준설토 투기장은) 영종도에 새로 만드는 것을 제외하고도 여의도 면적의 4배가 넘습니다.
갯벌을 매립하는 방식으로 준설토를 버릴 것인가"

인천시에 대한 비난도 쏟아졌습니다.

인천개항창조도시 조성을 역점 사업으로 추진하면서 북성포구를 배제한 건 문제란 지적입니다.

INT.4) 이희환 / 인천도시공공성네트워크
"왜 여기는 이렇게 신경을 안 쓰고 해수청의 매립 계획을 허가해 줬는가
여기야말로 제대로 지켜야 가치 재창조가 일어나고"

인천시와 인천해수청은 이런 지적을 일축했습니다.

인천시는 "이번 사업은 전체 32만㎡ 중 악취가 심한 7만㎡를 매립해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사업"이라며,
"북성포구 어항 기능은 대부분 유지해 본래 가치는 존치하게 된다"고 해명했습니다.

또 "사업추진 과정에 지역 주민 의견을 청취해 사업에 적극 반영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티브로드 뉴스 이형구입니다.

영상취재/편집 : 김태환

(2016년 11월 23일 방송분)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