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티브로드 인천 배상민 기자]

[기사내용]

박인애 앵커)
인천시가 그동안 공항공사와 항만공사에 제공해온 세금 감면 혜택을
내년부터 중단카로 하고 조례 개정을 예고하고 있는데요.
지역 경제단체들의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배상민 기잡니다.


리포트)
인천시가 이 달 초 시의회에 심사를 의뢰한 '인천광역시 시세 감면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인천공항공사는 취득세 같은 시세의 40%,
인천항만공사의 경우 75% 감면해 주던 것을 내년부터 중단하는 것이 주요 내용입니다.

이에 대해 인천상공회의소와 인천항발전협의회가 반대 입장을 밝혔습니다.

---------CG IN---------
인천지역 공공기관은 물론 타 지자체 소재 공공기관과의 형평성에도 어긋나고,
---------CG OUT---------

세 부담을 높이면 오히려 투자가 위축돼 지역경제에도 악영향을 미친다고 주장합니다.

-인터뷰 : 김상오/인천상공회의소 경제통상부-
"공항과 항만이 지역 사회에 사회공헌, 경제활성화, 투자유치에 기여하는 부분을 감안하면
해당 기관에 대한 최소한의 혜택이라고 보고 있습니다."

하지만 시민사회단체의 생각은 다릅니다.

---------CG IN---------
그 동안 감면받은 세금만 구세와 시세를 합쳐
인천공항공사는 1,626억, 인천항만공사는 1,124억에 이른다고 설명합니다.
---------CG OUT---------

인천시 재정건전화를 위해서라도 더 이상의 시세 감면 연장은 안된다고 강조합니다.

-인터뷰 : 김명희/참여예산센터 사무국장-
"인천시가 항만공사, 공항공사의 시세를 감면해주고 교부금 페널티까지 받고 있거든요.
그러면 1년에 (감면액과 교부금 페널티 금액이) 800억이 넘는 수입을 걷어들이지 못하는 효과를 보고 있는 겁니다."

인천시의회는 정례회 기간인 다음 달 2일 상임위에서
해당 조례안을 심사할 예정인 가운데 이를 놓고 논란은 가열될 전망입니다.

티브로드 뉴스 배상민입니다.

영상취재/편집 : 김영석

(2016년 11월 23일 방송분)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