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멘트)
부산지역 외국인 주민들의 증가폭은 폭등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정책적인 지원은 구군별 제각각으로
미흡하다는 지적입니다.
김윤정 기잡니다.
-------------------------------------------------------------------
(리포트)
지난 2006년 2만2천여 명이던 부산지역 외국인수는

2015년 5만7천여 명으로 급격하게 증가했습니다.

CC IN
외국인 주민이 가장 많이 거주하는 지역은

사하구로 총6천7백여명이 살고 있습니다.

다음은 사상구, 해운대구, 강서구 순이었습니다.
CG OUT

지역에 따라 외국인 유형도 달랐습니다.

CG IN
강서구와 사하구 사상구는 산업단지가 밀집돼 있어

외국인근로자 분포가 가장 높았고 ,

금정구와 남구 등 대학교 인근 지역엔 유학생 수가

해운대구 부산진구 등은

결혼이민자가 많은 지역으로 외국인주민 자녀 분포가 높았습니다.
CG OUT

INT-임현정 / 부산여성가족개발원 성평등연구원
구군별 지역적 특성에 맞는 외국인 주민 유형에 맞는
지원 방안이나 지원 정책이 필요합니다.

노동, 주거, 의료 등 분야별 생활환경에 대한

외국인주민들의 생각은 어떨까요?

CG IN 9
노동환경 영역에서는

법정 근로시간 보장과 인간적인 대우, 작업 환경개선 등

기본적인 근무조건이 우선 개선돼야 할 점으로 지적됐습니다.
CG OUT

또 주거환경과 교통, 의료환경 분야에서는

모두 의사소통의 어려움이 가장 큰 문제점으로 지적됐습니다.

부동산 정보를 모국어로 제공하거나

버스정보안내 외국어서비스 지원 확대 등

좋은 다문화적 환경을 만드는 정책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INT-임현정 / 부산여성가족개발원 성평등연구원
구군별 다른 특성을 보이다 보니 지역별 다양한
공공기관, 민간기관에서 서비스를 지원하는 부분이 있는데..
네트워크가 잘 안되다 보니..중복되거나 사각지대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부산시에서 컨트롤타워 역할이 가능한
기관을 선정해서 원활하게 시스템화 될 수 있도록
컨드롤 타워 기능이 필요해 보입니다.

부산이 대표적인 국제교류 도시임을 감안한다면

외국인 주민에 대한 보다 다양한 지원사업을

주도적으로 시행해야 할 것이란 주장입니다.

티브로드 부산뉴스 김윤정(yjkim@tbroad.com) 입니다.

촬영/편집 김희수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