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티브로드 이정윤기자]
올 겨울 들어 서울에 첫 한파주의보가 발령됐습니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24시간 ‘한파 대책 종합 상황실’을 가동한다고 밝혔습니다.
우선 노숙인과 홀몸어르신 등 취약계층을 보호하기 위해 순찰 활동을 강화합니다.
또 건설 근로자들의 옥외 작업을 중지하도록 권고하고 사고에 대비해 순회 구급대를 운영합니다. 가스 관련 시설이나 지하철 선로 등 주요 시설물에 대한 특별 점검도 벌입니다.

<촬영 편집:김웅수>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