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티브로드인천 이형구 기자]

[기사내용]

정유현 앵커)
전국에는 총 42곳의 국립자연휴양림이 있지만 인천에는 단 한 곳도 없는데요.
인천의 첫 국립자연휴양림이 오는 2021년쯤 무의도에 문을 열 전망입니다.
주민들의 숙원인 이 사업이 지정 고시 후 약 15년 만에 첫발을 내딛습니다.
이형구 기잡니다.

리포트)
1.5km의 백사장이 펼쳐지는 하나개해수욕장과 그 백사장을 병풍 삼아 조성된 드라마 촬영지.

하루에 두 번 물길을 열어주는 영화 촬영지 실미도.

그리고 414미터 길이의 연도교로 이어지는 작은 섬 소무의도까지…

영종도에서 20분 거리에 위치한 무의도는 풍성한 볼거리와 먹거리로 관광객들의 발길을 사로잡습니다.

INT.1) 최인준 / 부평구 삼산동
"주변 경치라든지 등등 (구경하기 좋죠.) 여기가 굴이 맛있어요. 자연산이고 강굴이니까"

2021년엔 또 하나의 볼거리가 추가됩니다.

무의도 산 138만㎡ 부지에 인천 최초의 국립자연휴양림을 조성하기로 했습니다.

이곳에 숲속 수련장과 야영장, 산림문화휴양관 등이 들어설 예정입니다.

바다를 보면서 숲을 체험할 수 있는 건 가장 큰 매력 중 하나입니다.

2003년에 지정 고시된 이 사업은 실시 설계비 4억 원이 내년 정부예산안에 편성되면서 무려 15년 만에 본궤도에 오르게 됐습니다.

INT.2) 배준환 / 인천시 공원녹지과장
"처음에 이것(예산을 편성)하기가 한 번 반영하면 지속적으로 예산을 투입해야 하기 때문에 그 이후는 문제가 없다고 봅니다."

현재 배로 들어가는 무의도가 내후년엔 다리로 연결되는 것도 호재 중 하납니다.

------- 전면 CG -------
강화군이 운영하는 석모도 자연휴양림의 객실 가동 실태를 보면, 주중에 40%였던 객실 가동률이 86%까지 증가했습니다.

주말도 63%에 94%로 올랐습니다.

관광객이 주중엔 2배 이상 주말엔 1.5배가 늘은 셈입니다.
-------------------------

무의도는 석모도보다 접근성이 좋은 데다 국립인 만큼 이용료도 저렴해 많은 사람들이 찾을 걸로 인천시는 기대하고 있습니다.

INT.3) 배준환 / 인천시 공원녹지과장
"(석모도는) 교량이 개통하기 전까지는 적자였는데 교량이 개통하고 나서는 흑자로 돌아서서 (무의도가) 석모도 보다는 교통 등 모든 면에서 환경 조건이 좋기 때문에 "

한편 현재 전국의 자연휴양림은 151개 곳으로 이중 국립은 42곳입니다.

무의도 국립자연휴양림의 총사업비는 167억 원이며 전액 국비로 추진됩니다.

티브로드 뉴스 이형구입니다.

영상취재/편집 : 이태주

(2017년 12월 8일 방송분)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