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티브로드인천 박일국 기자]

[기사내용]

정유현 앵커)
올해 인천지역 아파트 분양 물량이 예년보다 두배 가까이 많은 3만8천여 세대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김포나 시흥 지역의 입주 물량도 많아서 전세값이 안정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박일국 기자입니다.

리포트)
입주가 한창인 시흥 배곧신도시 입니다.
지난 연말부터 입주를 시작해 올해 상반기에만 줄잡아 6개 단지 8천 세대가 입주할 예정입니다.
단기간에 입주가 집중되다 보니 전세 가격이 크게 하락하면서 세입자를 찾기 힘든 역전세 현상이 나오고 있습니다.
30평형 대 아파트는 전세값이 1억7천만 원 선에서 거래되기도 합니다.

- 부동산 관계자
"30평 정도가 1억7천 정도 보시면 되요. 4층짜리가 1억6천에 되는 것이 하나 있고요. 입주가 계속 있어서 나중에 많이 오를지 어떻게 될지 모르겠어요."

상황이 이렇다 보니 지리적으로 가까운 남동구나 수인선으로 연결되는 인천지역의 전세 가격도 영향을 받고 있습니다.
서구와 접하고 있는 김포도 상황이 비슷해서, 부동산 업계에선 올해 인천지역 전세값이 다소 안정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 김선유 공인중개사협회 남동구지회장
"분양 물량도 그렇지만 입주 물량이 많아서 매매보다는 전세 가격은 다소 하락하지 않을까 예상합니다."

올해 인천지역 신규 분양 불량도 크게 늘어 날 것으로 보입니다.
3월 검단지역을 시작으로 택지 분양이 이어질 예정이고
미뤄지던 재개발 분양도 본격적으로 시작되기 때문입니다.

-CG 시작
지역별로는 재개발이 많은 부평이 1만5천여 세대로 기초 자치단체로는 경인지역에가 가장 많고,
서구도 만세대에 육박합니다.
송도가 있는 연수구, 서울과 가까운 계양구,
다음은 원도심 지역인 남구와 중구 순입니다.
-CG 끝

임대주택 공급량도 예년보다 많아서
주로 매입형과 전세 임대 임대의 경우,
지난해 보다 2배 가량 늘 전망입니다.

-CG
기존 주택을 매입해 임대를 하는 매입형은
인천도시공사와 LH를 합해 1,200여 세대.
지난해 천세 대 정도 공급됐던
전세 임대는 올해 2,800여 세대가 공급될 예정입니다.
-CG

한편 인천과 가까운 김포도 올해 만천세대가 분양될 예정이고
부천과 시흥 등을 합하면 연간 분양 물량이 1만8천 세대에 달합니다.

티브로드 뉴스 박일국 입니다.

영상취재/편집 : 정광진

(2018년 1월 8일 방송분)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