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티브로드 임세혁기자]

[앵커멘트]
광진구가 신년인사회를 열었습니다.
많은 내빈과 주민들이 함께하는 가운데
성대히 개최됐는데요.
광진구의 폐기물 처리시설 건립에 반대하는
광장동 주민들이 기습 시위를 여는 바람에
순식간에 아수라장이 되고 말았습니다.
임세혁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사내용]
광진구청 대강당에서 열린 신년인사회.

내빈들의 인사말 시간이 진행되는 도중
일부 주민들이 고성을 외치며
단상으로 돌진하다가
공무원들에게 붙잡혀 끌려나갑니다.

(시장님. 폐기물처리장반대위원장입니다. 박원순
서울시장님. 폐기물반대위원장입니다. 놔. 놔.)

사람들 틈에 섞여있다가
품안에서 현수막을 꺼내들던 또다른 주민들도
밖으로 끌려나갑니다.

삽시간에 아수라장이 된 신년인사회장.

폐기물집하장 건립을 추진하는 구청장과 시장에게
항의하려는 주민들과
이를 막아서려는 공무원들간의 실랑이는
계속됐습니다.

(왜 이것도 못하게 하는 거야 왜.
민주주의야 이게. 한번만 펴고 접는다는데.
시장님한테 한번만 보여줄 거라고.)

신년인사회가 끝난뒤 실랑이는
주차장에서도 이어졌고,
박원순 시장은 급하게 타에 올라
구청을 떠났습니다.

새해를 맞아 온 주민이 모여
새해 덕담을 나누고
화목을 다지는 자리인 신년인사회.

하지만 폐기물집하장에서 비롯된 주민들의 분노로
화목하지만은 않은 인사회가 되고 말았습니다.

티브로드 뉴스 임세혁입니다.

<촬영/편집-박우진 기자>

제보 : snews@tbroad.com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