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티브로드 강혜진기자]

[앵커멘트]
종로구 평창동과 신영동 일대 육교 재설치 문제가
점점 심각한 상황으로 치닫고 있습니다.
육교 재설치에 대한 찬반 의견이
국민청원 게시판에 오른데다
반대 측 주민들은
육교 설치 추진 과정이 투명했는지
감사원에 공익감사 신청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강혜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사내용]
대통령께 보내는 손편지입니다.

편지에는 육교 재설치를 반대하는
내용이 담겨져 있습니다.

종로구 신영동에 사는 75살 박혜복 할머니가
직접 쓴 이편지는 서울시와 국회의장실에
전달됐습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육교 재설치에 대한 찬반 의견이 분분합니다.

육교 설치를 반대하는 주민들은
지난달 22일에 이어 두 번째 집회를 열었습니다.

주민 의견을 더 듣고 육교 설치 여부를
결정하자고 구청에 제안했지만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며
현장에서 집회를 벌인 겁니다.

안현기/ 종로구 평창동 육교반대 비상대책위원장
<저희의 의견 수렴이 없다고 봅니다.
매번 히해해 달라, 육교 설치하도록 이해해 달라
하는데 저희는 공사를 중지하고
제3의 기관에서 여론수렴에 대한 자문을 받아서
하겠다는 거죠.>

신영동 세검정 초등학교 앞 육교에서도
반대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초등학교로 연결되는 육교가 있는데
150미터 구간도 채 안되는 곳에
또 육교를 세우는 건 예산낭비라는 지적입니다.

반면, 육교 설치를 손꼽아 기다리는 주민들은
보행이 불편하다고 호소하고 있습니다.

노약자와 학생 등 보행자 편의를 위해
세우는 육교를 왜 못하게 하냐는 겁니다.

김기숙/ 종로구 평창동
<공사가 너무 길어지 잖아요.
하루 빨리 해서 시민들이 불편하지 않도록 하고
엘리베이터가 있어야 노약자 장애인이
안전하게 다닐수 있기 때문에
당연히 육교 설치는 찬성하죠.>

현재 육교 재설치 반대를 주장하는 주민들은
급기야 감사원에 공익감사 요청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다음 주 구청과 마지막 협의 결과 여부에 따라
감사 청구와 법원에 육교 공사 중지
가처분 신청을 제기하겠다는 입장입니다.

티브로드 뉴스 강혜진입니다.

<촬영/편집- 신현민 기자>

제보 : snews@tbroad.com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