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티브로드 장동원기자]


[앵커멘트]

지방선거를 앞두고 충남지역 선거구 획정이
뜨거운 감자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천안시의회는 시의원 3명이 늘어나지만
증가한 천안 인구를 반영한다면
더 많은 의원이 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때문에 의원이 줄어드는 지역과는 마찰이 빚어지고 있습니다.

장동원 기잡니다.


[기사내용]

선거구 획정위원회 회의장 앞입니다.

충남지역 시.군의원들의 막말과
몸싸움이 벌어집니다.

지난 9일 입법예고된 2차 선거구획정 조정안에서
청양과 금산, 태안군의회 의원 정수가 각 1명,
서천군의회는 2명이 줄었기 때문입니다.

3명이 늘어난 천안시의회도 항의하긴 마찬가집니다.

하지만 자리싸움 탓에
의원들끼리의 마찰도 빚어집니다.

천안은 들어가면 안 되지. 천안은 왜 들어가. 천안은 증원하는데 왜 들어가냐고.

천안은 1차 조정안에서 의원 2명이 늘었고,
2차에선 청양군의 1명이 줄어든 반면
천안에 1명이 추가로 늘어났습니다.

3석이 늘어나는 천안시의회는 증가한 인구수에 따라 더 많은 의석수가 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천안시의회는 성명서를 통해
이번 조정안이 천안의 인구수를
전혀 고려하지 않은 결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천안시의원 1인당 주민 수는 최소 2만 명,
5선거구의 경우 4만 명으로

부여군 2선거구의 의원1인당 주민수 5천2백명에 비해
8배에 이릅니다.

정병인/천안시의회 의원
4개 읍면에 인구수가 8만인데 거기에 시의원이 2명입니다.
다른 지역 8만도 되지 않는 3만 지역에 의원 7명이 되듯이 상대적으로 배척돼 있거든요.
특히나 천안은 인구가 급성장하고 있는 대도시입니다.

헌법에서도 보장하고 있는
개인의 투표가치도 천안에선 낮아질 수 밖에 없다는 의견입니다.

주일원/천안시의회 의원
천안시가 늘어나려면 어쩔 수 없이 충남의 타 시군에서 줄여서 늘리는 방법 밖에 없습니다.
그러다보니 줄어드는 곳에서 반발을 해서 오신건데 선거라는 것은 국민의 평등성에 입각한 표의 평등성입니다.

천안시의회는
인구수 반영 비율을 더 높여
일부 2인 선거구를 한 곳에서 3명을 뽑는
3인 선거구로 확대시켜 줄 것으로 요구하고 있습니다.

충남 선거구획정위원회는
13일 3차 조정안을 마지막으로
충남도의회 상임위를 거쳐 15일 본회의에서 의원 정수를 최종 결정할 예정입니다.

이날 조정안이 부결될 경우
선거구 획정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맡게 됩니다.

티브로드뉴스 장동원입니다.


(촬영 : 최성준기자)

(방송일 : 2018년 03월 13일)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