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티브로드인천 김지영 기자]

[기사내용]

강도림 앵커)
부천 원종과 서울 홍대를 잇는, 이른바 원종 홍대선을 인천까지
연장하는 방안이 추진됩니다. 경기도와 인천시 자치단체가 업무 협약을 맺고 전철 연장을 위한 공동 협력을 다짐했습니다. 보도에 김지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체 cg in]

부천 원종에서 강서구를 거쳐 홍대입구역으로 가는
원종-홍대 노선입니다.

총 16.3km 구간으로
2년 전, 국가 철도망 계획에 반영돼 현재 사업자를 찾고 있습니다.

이 노선을 인천까지 연장하는 방안이 추진됩니다.

[전체 cg out]

경기도와 인천시는 20일 부천시청에서
원종-홍대선의 인천 연장을 위한 협약식을 체결했습니다.

[전체 cg in]

협약 내용에 따르면
연장선은 원종에서 계양구를 거쳐 서구까지 12.3km 이어집니다.

노선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지만
작전역과 가정역을 거쳐 7호선 청라 연장선까지 연결될 전망입니다.

작전역에선 인천 지하철 1호선으로,
가정역에선 인천 2호선으로 갈아탈 수 있습니다.

[전체 cg out]

사업비는 1조 6천억이 필요합니다.

첫 번째 목표는 사전 타당성 용역을 거쳐
2021년 제4차 국가 철도망 계획에 포함시키는 것입니다.

계획대로 진행될 경우 착공은 2026년, 개통은 2030년으로 예상됩니다.

[현장음] 유정복 (인천시장)
"저는 이것은 된다. 이렇게 생각합니다. 첫 번째 이유는 필요하기 때문에 그렇습니다. 원종 홍대 간 3차 광역 철도망 계획에 포함된 것이 인천의 계양과 서구까지 연결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필요한 충분한 수요와 필요성이 있기 때문에 가능하다."

[현장음] 이재율 (경기도 행정1부지사)
"이 지역을 오가면서 직장, 또는 경제활동을 하는 분들에게 철도서비스가 아직 많이 필요하고 또 부족합니다. 경기도에서도 (이 사업이) 빠른 속도로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전철이 연결되면 서부수도권 지역의
철도 광역 교통망이 크게 개선될 걸로 보입니다.

특히 청라와 검단, 루원시티 등 신도시 개발에도
영향을 줄 전망입니다.

[현장음] 강범석 (서구청장)
"원종 홍대선이 지나가는 노선으로 따지면 전체 해당 지자체의 인구를 합치면 300만 명이 넘는 지역인데 이런 광역철도가 없었다는 것 자체가 문제가 아니겠냐 이런 생각을 합니다."

인천시와 경기도 자치단체는
전철 추진을 위한 협력을 다짐하는 한편
최근 불거진 서울시의 차량 기지 이전 요구에 대해서도
공동 대응할 방침입니다.

티브로드뉴스 김지영입니다.

영상취재/편집 : 이태주

(2018년 3월 20일 방송분)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