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멘트]

오는 6월 확정될 것으로 알려진
군포 대야미 공공주택지구 개발 사업에 대한
주민들의 반발이 거셉니다.
지역 생태계를 제대로 반영하지 않은
전략환경영향 평가서 초안부터
다시 만들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옵니다.
서주헌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달 22일,
군포 대야미 공공주택지구 개발에 반대하며
시청 앞에 모였던 시민들.

사업을 추진하는 한국토지주택공사 LH가
지구 지정을 위한 전략환경영향 평가서 초안을
졸속으로 추진했다는 이유였습니다.

[현장음] 김정대 (대야미마을협동조합 이사장, 3월 22일)
"하루에 짧은 기간에 전체적인 생태환경들
그 생태 환경뿐만 아니라 그 주변의 환경들에 대해서
조사를 졸속으로 한 거죠. 조사했다는 거 자체가 문제고..."

그로부터 약 3주 뒤,
주민들의 반발이 계속되자
LH는 공개 간담회를 열었습니다.

이날 간담회에서 주민들은
지금의 전략환경영향 평가서를 믿을 수 없다며
재조사를 요구했습니다.

재조사에는 상세한 조건도 붙었습니다.

주민과 공무원 등이 참여하는 협의체를 구성하고
조사 주체는 LH가 아닌 제3자로 선정할 것,
시기는 지방선거 이후로 진행할 것을 주장했습니다.

[현장음] 이금순 (자연과 함께하는 사람들 대표)
"내가 만들어 가고 싶은 지역이 있기 때문에
온 사람들인데 그 사람들의 의견은 무시되고
이렇게 계속 진행이 된다는 자체를
저희들이 인정할 수가 없는거에요. 지금 여기 앉아서..."


하지만 LH 관계자들은
사실상 재조사는 어렵다고 답했습니다.

다만 현재 주민들이 우려하는 의견들을
사업 추진 과정에서 적극 반영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현장음] 박경종 (LH 환경교통단 부장)
"평가서를 허위로 작성해서 제출하면 업체는
문 닫는 겁니다. 그리고 저희는 공무원이니까
도덕적 큰 문제가 되겠죠. 그런 부분은 정부가
또 공인된 제3자가 검증을 해 줄 겁니다."

군포 대야미 공공주택지구 개발은
68만 제곱미터 부지에 아파트 5천3백여 세대를
조성하는 사업.

무분별한 난개발을 걱정하는 주민들의
강한 반대 속에서 지구 지정까지는
가시밭 길이 예상되고 있습니다.

티브로드뉴스 서주헌입니다.

영상취재 : 이지원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