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멘트]

국토부가 과천 선바위역 일대에
대단지 공공주택을 짓는 계획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과천 시민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는 가운데
과천시도 공식적으로 반대 입장을 표명했습니다.
이재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과천시 선바위역 일대.

그린벨트로 묶여 있어
개발이 어려운 지역입니다.

최근 정부가 이 일대 규제를 풀어
대단지 공공주택을 지으려는 계획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의왕·과천 출신
신창현 국회의원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국토교통부는 선바위역 일대 115만 제곱미터에
미니 신도시급 공공주택 단지 조성을
검토 중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부동산 시장의 안정을 위해
주택공급을 늘리려는 것으로
선바위역 일대를 포함한
경기도 21개 지구의 공공택지개발이
추진 또는 검토 중입니다.

과천 시민들은 즉각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이미 과천에서는 총 8개 지구에서
재건축과 택지개발이 진행 중이라며
더 이상의 주택 공급 사업은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인터뷰] 이미화 (과천시 원문동)
"이미 여기는 주거지역으로 이미 많이 형성이 돼 있고
또 오피스텔이나 각종 주거지역으로
더 많은 물량이 들어오고 있는 상태라서
아무래도 복합단지나 상권활성화가
더 좋지 않을까 싶은 생각이 들어요"

과천시도 공식적으로
반대 입장을 표명했습니다.

선바위역 일대는
과천에 남은 유일한 유휴부지라며
그린벨트가 해제되면
지역 발전에 도움이 되는 쪽으로
개발이 이뤄져야한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김종천 (과천시장)
"정부종합청사가 세종시로 이전해서
새로운 정체성을 확립해야하는 과천시 입장에서는
미래의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될만한
그런 방향으로 개발 사업이 진행되어야지
지금 논의되는 바와 같이
공공주택 공급을 주로하는 방향으로
개발 사업이 진행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라는 것이..."

지역구 국회의원인 신창현 의원도
국토교통부에 계획 수정을 요구하는 등
선바위역 일대
공공주택 공급 계획에 대한 반대 여론은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되는 분위기입니다.

티브로드 뉴스 이재호입니다.

영상취재 : 김동엽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