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티브로드 서주헌기자]

[앵커멘트]
100년 전 오늘,
일본 도쿄 한복판에서는 조선의 독립을 선언하는
만세 함성이 울려퍼졌습니다.
오늘 서울에서는 항일 운동의 도화선이 됐던
이 2.8 독립선언을 기념하는 행사가 열렸습니다.
서주헌 기잡니다.

[기사내용]
1919년 2월 8일.

일본에서 유학을 하던 우리 학생들은
도쿄 YMCA회관에 모여
조선이 독립 국가임을 선언했습니다.

600여 명의 만세 함성은
곧 한반도의 3.1운동으로 이어졌습니다.

조영진ㅣ한국독립유공자협회 회장
(2.8 독립선언은 3.1독립혁명의 도화선이 되었고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수립되는 계기를
마련했으며...)

올해는 2.8 독립선언이 일어난지
딱 100년이 되는 해.

그 정신을 되새기기 위한 기념식이
오늘 도쿄와 서울에서 동시에 열렸습니다.

이병구ㅣ국가보훈처 차관
(정부는 100년 전 조국 독립과 항일 투쟁 의지를
전 세계에 알렸던 선열들의
고귀한 정신을 기억하고 계승하며 이를 토대로
모든 국민이 함께 새로운 희망의
미래 100년을 만들어가는 출발점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기념식에는 애국지사와 독립유공자협회 회원 등
400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대학생들은 100년 전 그날의 외침을
다시 한 번 재현하며 선열들의 뜻을 기렸습니다.

엄장진·위성실ㅣYMCA 청년회원
(우리 민족은 일본에 대해
영원한 혈전을 선언한다.
이로써 발생하는 참화에 대해 우리 민족은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을 것이다.
1919년 2월 8일.)

국권회복을 위해 몸바쳤던
재일유학생들의 저항정신.

앞으로의 100년을 넘어 우리가
꼭 기억해야 할 역사입니다.

티브로드뉴스 서주헌입니다.

<영상취재: 신현민 기자>

제보 : snews@tbroad.com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