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티브로드 장동원기자]


[앵커멘트]

15만 볼트 전류가 마을 위로 지나갈지 모른다는 우려에
천안 직산읍 주민들이 집회를 열었습니다.
주민들은 송전선로를 땅으로 묻어달라고 요구하고 있지만
한전은 주민대표와 함께 결정한 사항이라며
변경은 어렵다는 입장입니다.
장동원 기자입니다.


[기사내용]

천안 직산읍 일대입니다.

한전은 이곳에 송전탑을 세우고
15만4천V 송전선로를 연결할 계획입니다.

송전탑 건설을 반대해 온 주민들은
6일 오전 송전선로의 지중화를 요구하며 집회를 열었습니다.

직산신규송전철탑 반대대책위
"한전 보상 필요없다. 지중화하라, 지중화하라."

박완주 의원 사무실 앞에서 시작된 집회는
천안시청까지 행진을 하며 이어졌습니다.

주민들의 가장 큰 걱정은
고압전류로 인한 건강 상의 피해입니다.

이병용/천안시 직산읍 양당리 주민
"거기에서 평생 농사짓고 아침에 나가서 저녁때 오는데 그런 전자파와 환경 문제도 있잖아요."

더욱이 양당초등학교 인근에 송전탑이 들어설 계획이어서
학생들의 피해도 우려하고 있습니다.

이미정/양당초등학교 학부모
"아이들이 거기서 자전거를 타고 놀고 걸어다니고 운동장을 돌아다니고 할텐데
그 전기를 무조건 다 맞고 자란 아이들이 어떻게 건강한 아이들이 되겠어요?
말이 안 되는거에요."

한전 측은 주민들이 참여한 입지선정위원회를 통해
송전탑 위치가 결정됐다는 입장입니다.

하지만 주민들은 한전과의 합의는
일부 마을 대표가 주민 날인을 무단 도용해 이뤄진 것이라며
주민 의견이 반영된 것이 아니라는 입장입니다.

박종소/천안 직산읍 상덕리
"한전 측에서 자기들은 다 받을 수 없으니까 마을 공동대표를 뽑아서
그분들이 해줬다는 절차를 이야기하는데 8개 마을 다 주민 개개인이 안 해줬습니다."

주민 날인이 도용된 것은 경찰 수사로 확인됐으며
현재는 검찰의 기소가 이뤄진 상태입니다.

이날 집회 과정에서 주민과의 면담을 가진 박완주 의원실은
한전의 결정 절차에 문제가 있다면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안석준/박완주 국회의원 보좌관
"이 입지 선정과정은 마을주민들 입지선정위원회를 꾸려서
한전과의 절차를 거쳐서 진행이 돼왔기 때문에 저희가 이부분에 대해서 할 수 있는게 없습니다.
하지만 한전의 잘못이 드러날 경우에는 거기에 맞춰서 대응할 것입니다."

주민대책위는 한전이 지중화 방안을 내놓지 않을 경우
고소 고발로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티브로드뉴스 장동원입니다.


(촬영 : 유재근기자)

(방송일 : 2018년 03월 06일)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