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티브로드 김장섭기자]


[앵커멘트]

세종시 새롬고등학교 학생들이 계속되는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에 대해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습니다.
특히 학생들은 최근 일본이 독도를 일본 영토라고 주장하는 내용이 담긴
일본 초등학교 교과서를 승인한 것과 관련해 즉시 시정하라고 촉구했습니다.
김장섭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사내용]

새롬고 학생들이 일본의 독도 역사 왜곡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지난 달 26일, 일본이 독도를 일본 고유 영토로
주장하는 내용을 담은 초등학교 교과서를 검정 승인한 것에 대한
규탄 대회입니다.

학생들은 "독도는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명백히 우리 영토"라며

독도 영토주권을 침해한 일본에게
교과서를 즉각 시정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새롬고등학교 학생 일동은 독도에 대한 야욕을 드러내는
일본의 영토주권 침해를 강력히 비판하며 금번 검정 결과 발표를
즉각 시정할 것을 촉구한다.

촉구한다! 촉구한다!

태극기를 손에 든 학생들이
'독도는 우리 땅’이라는 노래에 맞춰 춤을 추고...

태극기가 새겨진 종이 비행기가 학교 안을 수놓습니다.

독도가 우리나라 영토임을 기억하고 알리기 위해
학생들이 준비한 플래시몹입니다.

박주영 / 새롬고 학생회 부회장
"일본의 초등교과서 왜곡으로 인해 이번 행사를 개최하게 됐는데
많은 학생들이 이 사건에 관심을 가지고 바로 잡을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습니다."

이날 규탄 대회에 참석한
유은혜 교육부 장관은 학생들과 뜻을 함께 하고,

독도 교육에 대한 지원을 약속했습니다.

유은혜 / 교육부 장관
"시도교육청에서 수업 이외에도 일상적으로 독도에 대한 교육이
될 수 있도록 협력해서 지원하도록 하겠습니다."

계속되고 있는
일본의 독도 역사 왜곡.

이에 맞서 우리땅을 지키기 위한
학생들의 외침이 오늘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티브로드 뉴스 김장섭입니다.


(촬영 : 김민상기자)

(방송일 : 2019년 04월 11일)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