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 멘트]

65세 이상 고령운전자에 의한 교통사고가 증가하면서
지자체마다 면허증 자진반납을 독려하고 있습니다.
9월부터 면허증을 반납하면 10만 원의 혜택을 주고 있는데
일부에선 불만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권예솔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승용차 한대가 상가를 덮쳤습니다.

중앙선을 넘어 가로등을 들이받은 차량이
그대로 상가로 돌진하면서
운전자와 행인 2명이 크게 다쳤습니다.

지난해 9월, 부산에선 승합차 한 대가
야간에 횡단보도를 건너는 보행자를 치었습니다.

정지 신호를 좌회전 신호로 착각해
속도를 줄이지 않았던 차량이
보행자를 미처 보지 못하고 충돌한 겁니다.

두 운전자 모두 80대의 고령자였습니다.

도로교통공단 교통사고분석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한 해 경기도에서 발생한
교통사고는 약 3만여 건.

이 가운데 65세 이상 고령운전자에 의한
교통사고는 3천 6백여건으로
지난 5년 사이 약 2.7배 늘었습니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각 지자체에선
고령운전자 스스로 면허를 반납하도록 유도하고 있습니다.

안양과 군포시의 경우, 이달부터 인근 경찰서나
운전면허장에 방문해 자발적으로 면허증을 반납하면
지역화폐 10만원을 지급하는 등
고령운전자 면허증 반납을 홍보 중입니다.

이에 대한 노인들의 반응은 다양합니다.

[인터뷰] 최정순 (83세)
"노인들은 아무래도 순발력이 떨어져서
사고낼 위험도 있고 해서 (운전하면) 안 된다고 생각해요.

그래서 (운전을) 못하게 하는 것이 정확한 거예요.”

[인터뷰] 최진섭 (82세)
"(반납) 생각이 없어요.
지금 운전하는데 전혀 지장이 없어요.
사고 없고, 안전운전하고.
그런데 더 이상 무엇이 필요하겠어요.
사고를 전에 많이 낸 사람 같으면
국가가 권장해서 못하게 하는것이 좋겠지만
(나는) 사고가 팔십 평생 한 번도 없으니까”


현재 군포시에 운전면허증을 가진
65세 이상 고령운전자는 약 1만 3천 명.

하지만 올해 예산으로 볼 때,
'선착순’ 350명만이 지역화폐 10만원의 혜택을 받을 수
있습니다.

불과 2.7%만 혜택을 보는 셈이어서
반납 효과가 적을 거란 우려도 적지 않습니다.

또한 현재 지자체 복지관에서 노인들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교통안전교육은 사실상 '보행자’ 위주로 진행됩니다.

[전화 인터뷰] 군포시 관계자 (음성변조)
"운전자보다는 보행자 입장에 초점을 맞춰서
진행하게 됩니다. 운전하는 비율보다는 보행자의
교통안전에 어르신들에게 더 대중적이기 때문에...“

고령자를 잠재적 교통사고 유발자로 여기며
도로에서 노인들을 배제하는 정책.

이보단 면허를 반납한 노인들의 삶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혜택이나
고령운전자들을 위한 지속적인 맞춤형 교육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제기됩니다.

티브로드뉴스 권예솔입니다.

< 촬영 / 편집 : 김동휘 기자 >

#티브로드abc #뉴스창 #고령운전자 #면허반납
#지역화폐10만원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