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티브로드 강혜진기자]

[앵커멘트]
교육부의 이 같은 발표에
서울지역 자사고 교장단과 학부모들이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정부가 고교 서열화 해소를 위해
자사고를 폐지하는 건
교육 정책의 일관성을 훼손하는 정책이라며
강력하게 비판했습니다.
계속해서 강혜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사내용]
교육부 발표가 끝난지 한 시간여 만에
서울지역 자사고 교장과 학부모들이
자사고 폐지 규탄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이들은 2025년 자사고 폐지 정책은
정부가 공정성을 가장한
평등의 퇴행적 조치라고 비판했습니다.

적어도 학생과 학부모들의 교육적 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는 겁니다.

김철경 / 서울 자사고 교장연합회장
(자사고 일괄 폐지 정책이
국면 전환용 책임회피용 정책임을
자인하는 것에 불과합니다.
정부의 무책임한 정책 결정으로 인한 피해는
학생과 학부모에게 돌아가며
혼란과 갈등은 더욱 가중될 것입니다.)

자사고 학부모들은
교육 현장의 혼란을 우려했습니다.

내년에 자사고 평가가 에정된 학교들이
이미 폐지 선고를 받아
불안에 떨고 있다는 겁니다.

이번 발표는 강북의 공교육을 고사시키고
강남의 사교육을 끌어들이는 불균형 교육정책을
정부가 주도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전수아 / 자사고학부모연합회장
(자사고 특목고 폐지 계획에 따른
부작용이 나타나고 있다.
이번에 지정 취소가 결정된 학교들은
대부분 강북지역 학교들이다.
벌써 강남 8학군을 비롯한 명문학군 지역의
부동산 값이 들썩이고 있다.)

서울지역 자사고들은
2025년 자사고 일괄 폐지 정책에
끝까지 항의하겠는 입장입니다.

초중등교육법 시행령을 개정 후
헌법소원을 제기하는 등
교육부의 고교 서열화 해소 정책이
얼마나 잘못된 사안인지 국민의 심판을 받겠다며
자사고 일괄폐지를 규탄했습니다.

티브로드 뉴스 강혜진입니다.

(촬영/편집- 강재훈 기자)

제보 : snews@tbroad.com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