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티브로드 강혜진기자]

[앵커멘트]
서울에서 코로나 19 확진자가
추가되고 있는 가운데
자치구 선별진료소를 중심으로
방역망이 허술하다는 지적이
서울시의회에서 제기됐습니다.
특히 역학조사할 의료기관에 대한
서울시의 정보제공 미흡 등 코로나 대응이
부실하다는 의견도 나왔습니다.
강혜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사내용]
서울의 코로나 19 방역망이 뚫렸다는 지적이
시의회에서 나왔습니다.

가장 많은 확진자가 발견된 종로구의 경우
선별 진료소 검사가 안 돼
지역사회 감염이 커졌다는 겁니다.

이에 대해 오현정 서울시의원은
질병관리본부 기준을 준수하더라도
서울시 자체적으로 감염을 줄이는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합니다.

오현정 / 서울시의원
(선별 진료소에서 환자가 검사 요청을 했는데
묵살해서 지역사회 감염이 발생한 사례인데
이에 대한 엄중한 대책이 필요합니다.)

이에 대해 박원순 시장은
지역사회 감염은 서울에 맞춰서 진행해야 한다며
선제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대안을 만들어 추진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박원순 / 서울시장
(개념적인 것을 질병관리본부에
정확히 맞출 것이 아니라 서울서 개념에 맞춰서
누구라도 스스로 이상하다고 느끼는 사람은
거절하지 말고 다 받아서 조사해라...
이렇게 바꿨죠.)

특히, 서울시의 코로나 확진자에 대한
동선 등 정보공개가 부실하다는 지적도
제기됐습니다.

확진자 동선을 공개했을 때
자가 체크가 가능하고
감염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정보가 되는데
확진자와 격리자 수치 공개를
지역구 시의원도 파악이 안 돼
언론에 의존해야 한다는 겁니다.

오현정/ 서울시의원
(신문기사를 통해서
코로나 일부 상황을 알기도 하고
집행부가 보고하기 전에 보고하고 난 후
신문기사로 접하는데
이런 중요한 사안에 대해 실시간 보고는 하나..)

서울시는 이번 코로나 사태를 계기로
감염병 지원센터와 역학조사반 등
서울시 자체적으로 감염병 전문 기관 설립의
필요성을 제안했습니다.

티브로드 뉴스 강혜진입니다.

(촬영/편집- 김웅수 기자)

제보 : snews@tbroad.com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