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티브로드 서주헌기자]

[앵커멘트]
코로나19 사태가 지속된지
두 달이 가까워 옵니다.
여기 저기서 힘겨운 하루 하루가
계속되고 있는데, 각 지역의 보건소 역시
격무로 지쳐가는 상태입니다.
보건소 직원들을 응원하기 위해 노원구에서는
익명의 주민들이 서로 다른 방식으로
따뜻한 마음을 전달해 희망을 주고 있습니다.
서주헌 기자입니다.

[기사내용]
코로나19 선별진료소가 차려진
노원구보건소 앞.

두 명의 아이들이 직원들에게 다가옵니다.

무언가를 건네고 잠시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

얼마 지나지 않아 아이들은 곧 자리를 떠납니다.

보건소에 전달된 건 다름 아닌
비타민 음료 수십 캔입니다.

모두가 응원합니다.

여러분이 저희의 영웅입니다.

음료 하나 하나에는
직접 쓴 응원의 메세지가 붙었습니다.

본인들이 누구인지는 알리지 않고
아이들은 진심만 담았습니다.

정영순ㅣ노원구보건소 직원
"아이들이 이렇게 작은 정성으로
사랑스러운 글씨를 저희에게 줘서
저희도 힘이 많이 납니다.“

노원구보건소에는 지난 13일부터
매일 김밥도 전달되고 있습니다.

코로나19 대응과 기존의 업무까지
식당 갈 시간도 없는 직원들을 위해
지역의 한 업체에서 직접 만들어 보내는 겁니다.

남에게 선행을 알리고 싶을 법도 하지만
당연한 일인 듯 나눔에 동참하는
마음만 전할 뿐입니다.

김밥 전달 업체 관계자
"제가 신문을 봤는데 3평짜리 구두가게 아저씨가
평생 모으신 7억 원 가까이를 기부하시더라고요.
제가 깜짝 놀라서 나는 뭐하고 살지
그런 생각이 들어서 부끄럽기도 해서
그래서 하게 된 거예요.“

이렇게 익명의 천사들이 보내는
따뜻한 응원은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코로나19 사태로 밤낮 없이 일하고 있는
보건소 직원들에게는 그 어떤 것보다도
힘이 되는 선물입니다.

이은주ㅣ노원구보건소장
"우리 직원들이 이걸 보는 순간 정말
마음이 따뜻해지면서 눈물이 울컥 나오면서
그래도 우리를 응원하고 뒤에서 박수 치는
주민들이 많이 있구나 하는 마음을 얻었습니다.“

위기 극복에 헌신해 줘서 고맙다
나도 함께하고 있다는 마음.

코로나19 사태를
하루 빨리 이겨낼 수 있는
값진 희망을 전하고 있습니다.

티브로드뉴스 서주헌입니다.

(촬영/편집- 김환 기자)

제보 : snews@tbroad.com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