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티브로드 이정윤기자]

[앵커멘트]
고수익을 보장한다며 투자금을 가로챈
목사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매달 8%의 이자를 주겠다고
신도들을 속였는데요.
신도와 지인 등 150여 명이
200억 원을 뜯겼습니다.
이정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사내용]
강남구의 한 사무실에 경찰이 들이닥칩니다.

투자 관련 연구소로
본부장실과 상담실 등이 갖춰져 있습니다.

벽면에는 이름과 계좌번호 등이 적힌
종이들이 수두룩합니다.

이 연구소의 대표는
교회 목사인 53살 박 모 씨.

박 씨는 지난 2010년부터 최근까지
교회 부설 연구소를 운영하며
교인들을 상대로 투자금을 받아 챙겼습니다.

벤처기업이나 주식에 투자해
매달 최고 8%의 배당금을 지급하겠다고
속인 겁니다.

투자 설명회까지 개최하며
빼돌린 투자금은 200억 원.

신도와 그 지인들 150여 명이
피해를 입었습니다.

투자 설명회 현장 (음성변조)
(하느님께서 큰 도움을 주실 텐데
벤처기업은 한 구좌 당 10만 원이었고요.
500원짜리 주식을 살 수 있었죠.
그런데 이번에 들어오시는 분들은
500원짜리 주식을 200원에 매입할 수 있는
혜택을 드립니다.)

박 씨 일당은
조직적으로 역할을 분담했습니다.

(자금을 파악하는 모집책과
투자를 권유하는 알선책,
홍보 유인책으로 나눠 활동했습니다.
알선책에는
종교지도자와 교수, 공무원도 포함됐습니다.)

특히 이들은
신도들에게 사금융 대출까지 알선해
투자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류병규 /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
(지역장들이 별도의 급여와 활동수당,
그리고 4%의 이자를 받으면서 각자 담당하는
신도들의 자금 보유 능력을 파악한 뒤
그 내용을 목사에게 보고하고...)

경찰은 유사수신과 사기 등의 혐의로
박 씨 등 2명을 구속하고
지역장 등 18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티브로드 뉴스 이정윤입니다.

<화면제공: 지능범죄수사대>

<촬영 편집:양국진>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