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티브로드 이재호기자]

[앵커멘트]
도봉구 창동역 일대에서는
역 주변 노점의 철거를 주장하는 주민들이
천막 농성을 벌여왔는데요.
구청이 천막 철거 명령을 내리자
주민들은 불공정 행정이라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이재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사내용]
도봉구 창동의 한 도로.

창동역 인근에서 영업 중인
노점상들이 제작한 가판대가
줄지어 서 있습니다.

지난 해 말부터 차도 하나를 무단으로 막아
민원이 끊이지 않고 있지만,
구청은 석 달째
뾰족한 대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습니다.

도봉구 주민(음성변조)
((조치가) 계속 안 되니까
1월 24일에 다시 신고를 했어요.
여기 보시다시피 왕복으로 차가 많이 다니는데
이 것(가판대)을 많이 가져다놓아서
통행에 굉장히 불편이 많고,
차들이 밀려서 빵빵거리고 난리거든요.)

(가판대가 차도를 점유하고 있는 것은
엄연한 도로교통법 위반.)

철거 명령과 함께 과태료를 부과해야 하지만,
구청은 노점상들이
구청과의 협약에 따라 제작한 것이라며,
별도의 제재를 가하지 않았습니다.

반면 주민들에게는 법이 엄격히 적용됐습니다.

창동역 인근의 노점 철거를 요구하며
일부 주민들이 쳐 놓은 천막과 컨테이너에는
철거 명령과 함께
과태료 5천900만 원을 부과하겠다는
계도장이 날아왔습니다.

노점 반대 시위를 주도해온 주민 대표는
이에 격분해 단식 농성에 들어간 상태입니다.

김종운 / 노점 반대 주민 대표
(주민들이 노점을 막고자 설치해놓은 천막에는
계도장을 붙이면서,
불법을 일상처럼 여기고 사는 사람들,
그 사람들이 설치해놓은 가판대에는
전혀 경고도 없고, 계도장도 안 붙이고...)

지역에서는 양쪽 다 불법인 가운데,
한쪽에만 철거 명령을 내린 것은
형평성에 어긋난다는 지적입니다.

이경숙 / 도봉구의회 의원
(노점 재설치를 위해 (차도에) 놔둔 것도
분명히 도로법 위반입니다. 도로교통법 위반이고.
그 것은 어떤 이유에서든지
다른 것으로 해석할 수 없고,
법 집행이 형평성에 어긋났다고 봅니다.)

도봉구는 지난 해부터
창동역 2번 출구 앞 환경 정비를 위해
노점 개선 사업을 추진하고 있지만,
철거를 요구하는 일부 주민들의 반대로
난항을 겪고 있습니다.

티브로드 뉴스 이재호입니다.

< 촬영 / 편집: 신승재 기자 >

제보 : snews@tbroad.com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