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티브로드 이재호기자]

[앵커멘트]
도봉구 창동역 인근 환승주차장에
45층 규모의 문화산업단지가 조성됩니다.
오늘(28일) 서울시가
설계를 언론에 공개했는데요.
이재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사내용]
도봉구 창동역 인근의 환승주차장입니다.

면적이 4만 제곱미터로
최고 45층 규모의
대규모 문화산업단지 조성이 추진 중입니다.

서울시는 언론에 설계를 공개하고
오는 2022년까지
건립을 마무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45층과 17층 건물
2동으로 구성되는 문화산업단지는
창업과 교육, 전시 등이 가능한
복합공간으로 꾸며집니다.

총 면적의 30%는
300개 문화 관련 기업과
청년창업가 2천500여 명이 사용하고,
서점과 공연장 같은 문화시설이
전체 면적의 1/4을 차지합니다.

나머지 공간에는
예술인 거주시설 700실이 들어서
일과 주거가 한 공간에서 이뤄지도록 지원합니다.

이택근 / 서울시 동북권사업추진단장
(창업문화산업단지는 (창업자들을) 받아가지고
벤처기업으로 성장시키는 기능을
수행하게 됩니다.
여기서 벤처기업이 더 성장하면
배후의 소비시장까지 연결하는
선순환 체계를 완성시키는 것이
가장 중요하고...)

창동문화산업단지는
인근에 들어설 동북권창업센터,
대중음악 전용 공연장과 더불어
연계 효과가 클 것이라는 전망입니다.

8만 개 이상의 고용창출 효과가 예상돼
서울 동북권의 신경제중심지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동북권창업센터는 2020년,
대중음악 전용 공연장은
2023년 완공을 목표로 건립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이택근 / 서울시 동북권사업추진단장
(혁신성장산업거점을 구축해서
일자리와 경제적 활력을 불어넣어줄 것이고요,
두 번째로 서울아레나, 문화시설,
중랑천친수공간을 활용한
문화생활인프라를
대폭 확대할 계획입니다.)

14만 제곱미터에 달하는
창동역 인근 개발의 밑그림이 완성되면서
문화도시 도봉구를 향한 기대감이
점차 커지고 있습니다.

티브로드 뉴스 이재호입니다.

< 촬영 / 편집: 노영근 기자 >

제보 : snews@tbroad.com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