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티브로드 이정윤기자]

[기사내용]
강북경찰서는 인터넷 쇼핑몰에서
가짜 명품을 정품으로 속여 판매한 혐의로
중국 교포 리 모 씨를 구속하고
배 모 씨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리 씨는 지난해 10월부터
가짜 가방과 지갑, 벨트 등을
정품으로 속여 3억5천만 원 상당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들이 판매한 제품 3천여 개는
정가로는 13억 원에 달합니다.

경찰조사 결과 리 씨는
단속을 피하기 위해
차명 통장과 대포폰을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화면제공:강북경찰서>
<영상편집:이경섭>

제보 : snews@tbroad.com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