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티브로드 서주헌기자]

[기사내용]
차량을 일부러 개천에 빠뜨린 뒤
사고로 둔갑시켜 보험금을 타낸 일당이
경찰에 검거됐습니다.

40살 조 모 씨 등 5명은 지난해 12월
인천 계양구의 한 도로 옆 개천에
벤트 승용차를 고의로 빠뜨린 뒤
사고가 난 것 처럼 꾸며 보험금 6천5백만 원을
받아낸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차량 동호회에서 만난 이들은
사전에 CCTV가 없는 장소를 물색하고
범행을 모의했지만 사고 흔적이 없는 점 등을
수상히 여긴 보험사에 덜미를 잡혔습니다.

<화면제공: 영등포경찰서>
<영상편집: 강재훈 기자>

제보 : snews@tbroad.com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