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티브로드 김진중기자]

[기사내용]
서양호 중구청장과 구의회와의 갈등이
갈수록 점입가경입니다.

서 구청장이 지역의 낡은 정치라며
기자회견을 열어 중구의회를 비난하자
의회에서도 반박 기자회견으로
서 구청장을 질타했습니다.

중구의회의 올해 첫 정례회가 열린 오늘(12일)
서양호 중구청장은 기자회견을 열고
구의회를 비난했습니다.

서 구청장은
'어느 구청장의 하소연'이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통해,
"구의원들이 직원인사에 부당하게 개입하고
환경미화원 채용 등에 부정청탁을
의뢰한 제보를 받았다"며
"철저한 진상조사를 진행하겠다"고 주장했습니다.

서 구청장의 기자회견 이후
정례회 본회의를 중단한 중구의회는
이날 오후 공식 입장문을 냈습니다.

조영훈 중구의회 의장과 구의원들은
"서 구청장이 주장한 구의원들의 비리 의혹은
명예훼손에 해당한다"며,
"일하지 않는 구의회 관련해서는
구청장의 위법행위로 인해
오히려 구의회가 식물의회로 전락했다"고
반박했습니다.

<취재 - 서주헌 기자,
촬영편집 - 김한솔 기자>

제보 : snews@tbroad.com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