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티브로드 강혜진기자]

[앵커멘트]
흔히 추석 명절을 앞두고
떡집이나 전통시장은
사람들로 북적이기 마련이죠.
그런데 올해 추석은 좀 다릅니다.
추석을 하루 앞둔 오늘,
일부 지역 상인들은 울상이었습니다.
강혜진 기자가 현장을 둘러봤습니다.

[기사내용]
종로구의 한 유명 떡집입니다.

기계에서 뽑은 알록달록한 송편을 식히는
작업이 한창입니다.

먹음직스럽게 완성된 송편은
3kg 가격이 평균 3만 6천 원.

지난해 추석과 비슷한 수준이지만
매출은 30% 이상 줄었습니다.

언뜻 보기엔 추석을 맞아 송편 찾는
사람이 많아 보이지만 상인들은 울상입니다.

경기 불황 탓에 송편을 찾는 이들이
현저히 줄어들었기 때문입니다.

이광순 / 종로구 'ㄴ'떡집 대표
(올해는 손님이 작년의 3분의 1이에요.
손님이 아예 없어요.
떡 장사가 아니라 울고 싶어요.
재료 값도 30% 줄었는데
떡 사러 오는 사람이 없어요.)

지역의 전통시장 상황도 마찬가지입니다.

정육이나 채소, 과일 등
전통시장를 찾는 소비자들이
눈에 띄게 줄었습니다.

명절 대목이지만 상인들은 울상입니다.

신정은 / 창신골목시장 상인
(작년보다 30~40% 줄었어요.
그리고 날씨도 안 도와 줬어요.
올해 경기가 너무 안 좋아요.
정부가 잘 해서
경기를 살려줬으면 고맙겠습니다.)

추석 명절 하루 앞두고
지역 정치권의 행보도 이어졌습니다.

동네 골목시장을 찾아 상인들을 격려하고
문제점을 찾아 개선 방안를 모색하기 위해섭니다.

중앙정부나 지방정부 분리 없이
주춤한 지역경제를 살리는데
주력하겠다는 각오입니다.

정세균/ 국회의원
(매번 추석명절, 설 때 찾는데
재래시장 경기가 안 좋다는 것을 피부로 느끼면서
정치가 여기에 대해 책임을 느끼고 최선을 다해
문제를 해결해야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올해 추석 명절은
송편을 손수 만드는 사람은 물론
떡집 주문도 줄어든 만큼
지역경제의 불황은
여전히 침체 현상을 보였습니다.

티브로드 뉴스 강혜진입니다.

(촬영/편집- 박우진 기자)

제보 : snews@tbroad.com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