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티브로드 강혜진기자]

[기사내용]
서울시교육청이 오는 4.15 총선을 앞두고
학교 내 선거운동은
교육적으로 문제가 될 수 있다며
선관위에 가이드라인을 마련하자고 요청했습니다.

(자료화면)

조희연 교육감은 입장문에서
총선 후보자들의 과도한 선거 운동이
교사와 학생들의 학습권을 침해할 우려가 있다며
교내 선거운동제 대한 제한 검토를
선거관리위원회에 제안했습니다.

또한 모의선거와 관련해
선거관리위원회의 허용여부 검토를 존중한다며
사후 협의하겠다고 전했습니다.

(편집- 박우진 )

제보 : snews@tbroad.com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