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티브로드 김진중기자]

[기사내용]
지난해 12월
동대문구 주민 청구로 시작된
구의원에 대한 주민소환추진이
21일자로 종결됐습니다.

동대문구선거관리위원회는
청량리 제기동 주민 김씨가
이 모 구의원을 대상자로 제출한 주민소환제가
청구인대표자의 철회 요청으로
종결됐다고 밝혔습니다.

구의원의 직권남용과 노점양도 의혹을 이유로
추진되던 주민소환은 2월 11일까지가
주민서명요청활동 기간이었습니다.

청구인대표자 김씨는
주민서명요청 활동의 어려움과
구비예산낭비를 이유로
철회를 하게됐다 설명했습니다.

한편, 주민소환제 집행을 위해 선관위에 교부됐던
1억 여원의 예산은 사용금액을 제하고
동대문구에 반환될 것이라
선관위는 설명했습니다.

[촬영/편집- 김기민 기자]

제보 : snews@tbroad.com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