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티브로드 강혜진기자]

[앵커멘트]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서울지역 자치구들도 비상입니다.
일부 자치구의회에서는
현황 보고와 대책회의를 열기도 했는데요.
하지만 서울지역은 코로나 감염 확진자의
동선 공개 조차 부실해
주민들의 불안이 더 커지고 있습니다.
강혜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사내용]
강북구의회가 신종 코로나 감염증
현황과 대책회의를 열었습니다.

강북지역 내 코로나 감염 경과와
확진자 등 피해여부를 확인하고
대책을 세우기 위해섭니다.

회의결과 현재까지 강북구 내
코로나 감염 확진자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자가격리 3명은 검사 후 음성 판정이고,
확진자와 접촉한 능동감시 대상은
자가격리 중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강북구의회는 코로나 감염 확진자 이동 경로 등
감염 피해자가 몇 명인지
정보 공유가 필요하다고 제안합니다.

이인영 /강북보건소장
(능동 대상자에게서 확진 환자가 발생해서
최대한 업무 자제하고
가족 간의 떨어져서 생활하시라고
안내한 상태입니다.)

구본승/ 강북구의원
(공개를 숫자로 하고 문자 설명도 해서
인적 사항은 빼서 좀 공개해야 하지 않을까요.
매일 하기 힘들면
이틀이나 삼일에 한 번 정해서요.)

강북구보건소는 코로나 확진자가 다녀간
성신여대 인근 영화관 방역 실태 보고와 함께
중국유학생 입국 현황 자료를 입수해
실시간 점검중입니다.

하지만 서울 자치구의 경우 확진자가 발견되도
감염자 동선에 대한 정보 공개가
전무하다시피 합니다.

경기도 부천시의 경우
코로나 확진자에 대한 이동경로를
홈페이지에 상세히 공개해
인근 주민들의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수원과 성남시 역시 감염 확진자와 자가격리 등
피해 실태를 상시 업데이트하고 있습니다.

정작 코로나 2차 감염 확진자가 발견된
종로구는 확진자 동선은 커녕.
가족까지 확진자 3명이 나와도
이동 경로조차 알 수 없는데다
확인도 되지 않습니다.

종로보건소 관계자 (음성변조)
(죄송합니다. 저희 기자 분들에게
말씀드릴 수 없습니다. 죄송합니다.
이만 끊겠습니다.)

지역 내 코로나 확진자가 나와도
서울시나 자치구 홈페이지는 물론
문자서비스 조차 안되고 있어
서울지역 주민들의 불안감은 더 커지고 있습니다.

티브로드 뉴스 강혜진입니다.

제보 : snews@tbroad.com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