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티브로드 김진중기자]

[앵커멘트]
지역에서 일어나는 정보와 소식을 접하는 데 있어
시각 장애인들은 어려움이 따르게 마련입니다.
정보 취약계층에 있는
시각장애인의 불편을 덜기 위해
한 자치구에서는 점자소식지를 발행하고
우편 배달하는 서비스를 시작했는데요.
김진중 기자가 전합니다.

[기사내용]
동대문구의 한 가정으로
점자 소식지가 배달됐습니다.

자리를 잡고 앉아 손 끝으로
찬찬히 소식지 내용을 읽어봅니다.

김 택/1급 시각장애인
(2020년 이렇게 달라집니다.
출산 지원...출산 지원금이 확대 지원...)

예전에는 음성지원 서비스나
가족들이 소식지를 읽어줘야
전해들을 수 있었던 소식.

이제는 본인이 직접 원하는 시간에
다양한 정보와 소식을 접할 수 있어 기쁩니다.

김 택/ 1급 시각장애인
(나도 동대문구민으로서 당당하게
구정 소식도 보고 또 이것을 앎으로해서
자신감있게 살아나갈 수도 있고,
구에 건의도 할 수 있고...)

동대문구가 이달부터 발행하는
점자판 소식지입니다.

40면 되는 소식지에는
매월 구정소식, 복지, 건강 등의 생활 정보가
새롭게 담깁니다.

구는 약 250부의 점자 소식지를 매월 발간해
동주민센터와 지역 내 은행,
종합 사회 복지관 등에 배부할 계획입니다.

김칠태 /동대문구 홍보담당관
(소식지 내용을 같이 통같은 고민이기 때문에
같이 공유할 필요성이 있다. 그 분들에게
제공해야 할 의무도 있다는 생각에서...
시각 장애인용 소식지를 제공해드리는게...)

서울에선 동대문구를 비롯한 성동구, 강서구 등
모두 16개 자치구가
점자 소식지를 발행하고 있습니다.

동대문구 지역 내 시각장애인은 모두 1500여 명.

동대문구는 사전조사를 통해
점자 소식지를 받길 희망한
지역 내 중증 시각장애인 60여 명에게
우편 배달 서비스를 시행하는 한편,
추가 희망자에 대해서도
서비스를 확대해 가겠다는 계획입니다.

티브로드 뉴스 김진중입니다.

[촬영편집-김수영]

제보 : snews@tbroad.com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