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티브로드 김대우기자]

[기사내용]
(자료화면 자막)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23번째 확진 환자가
숙소인 창천동 다가구주택 외에는
서대문구의 다른 곳을 방문한 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서대문구는 23번째 확진 환자가
지난 2일 중구의 한 백화점에서
창천동 숙소로 이동한 뒤에는
지역 내 다른 곳을 방문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또 마포구에 있는 한 대형마트를 오갈 때
대중교통이 아닌 지인의 차량을 이용했다고
덧붙였습니다.

(편집 - 김웅수 기자)

제보 : snews@tbroad.com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