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
[정유현 아나운서]
올 한 해 인천을 달군 이슈를 모아 정리하는 두 번째 시간입니다.
오늘은 철도망과 도로망 등 인천지역 사회간접자본, SOC 분야를 살펴보겠습니다.
이형구 기자 자리에 나와 있습니다.

이 기자, 먼저 철도망부터 들여다보죠.
워낙에 철도 관련 이슈가 많지만 최근엔 GTX-B노선에 관심이 쏠리고 있죠?

[이형구 기자]
네 그렇습니다.
먼저 수도권광역급행철도 GTX를 간단히 설명하자면요.

지하 50미터 깊이에서 시속 100km 이상의 속도로 달리는 교통수단인데요.
<자료화면 IN - GTX>
인천과 관련된 건 B노선입니다.

송도에서 인천시청과 부평을 거쳐 청량리와 마석까지 약 80㎞ 구간을 잇습니다.

이게 완성되면 인천에서 서울까지 20분대에 주파할 수 있습니다.

문제는 사업성입니다.

동탄에서 운정을 잇는 A노선에 이어 최근엔 수원에서 양주를 잇는 C노선도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했습니다.

쉽게 말해 두 노선은 사업성이 있다고 판단한 건데요.

A 노선은 조만간 착공할 것으로 보이고, C 노선도 기본계획수립용역에 착수할 전망입니다.

인천과 관련한 B 노선도 현재 KDI가 예비타당성 조사를 진행하고는 있습니다.

앞서 2014년에 실시한 예타에선 B/C값이 0.33으로 1에 한참 못 미쳤습니다.

때문에 인천에선 예비타당성 조사를 면제해 달라고 정부에 촉구하고 있는데요.

인천시가 먼저 나섰죠.

지난달 12일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 GTX-B 노선의 예타 면제를 건의했고요.
<자료화면 IN - 기자회견>
인천을 비롯한 12개 기초단체가 국회에서 공동기자회견을 연데 이어 100만인 서명운동까지 전개하고 있습니다.

이날 고남석 연수구청장의 발언 들어보겠습니다.

[고남석 / 연수구청장 (11월 / 19일)]
"(GTX-B) 노선이 통과하는 역세권 주변에 미치는 경제적 파급효과는 지역경제뿐 아니라 주민의 삶의 질 향상에도 적지 않은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근 여야 정치권은 잇따라 논평을 내고 정부에 BTX-B 노선 예타 면제를 촉구하고 있습니다.

지역 정치권에선 조만간 인천에 큰 선물이 내려올 거란 분석이 흘러나오고 있습니다.

[정유현 아나운서]
인천 남부권과 서울을 잇는 지하철 연장도 뜨거운 이슈죠.
인천지하철 2호선을 신안산선과 연결하는 사업이 하나가 있고요.
연수구에서 남동구를 지나 구로까지 잇는 제2경인선 사업도 있어요.
어떻게 진행되고 있습니까?

[이형구 기자]
네, 먼저 인천지하철 2호선 신안산선 연장 사업은 속도가 붙고 있습니다.

인천시는 최근 시흥시와 광명시, 경기도 등을 불러 '2호선 연장 사전타당성 조사 용역 착수보고회'를 열었습니다.
<자료화면 IN - 인천지하철 2호선>
사실 이 사업은 당초 ‘인천지하철 2호선 광명 연장’으로 추진됐습니다.
2호선을 KTX 광명역까지 연장한다는 취지로 시작된 건데요.
경기도 지자체들이 각자 이해관계에 따라 원하는 노선이 달랐습니다.

서울 쪽에 가까운 독산역으로 잇자는 의견도 있고, 시흥 쪽 매화역으로 잇자는 의견도 있습니다.
이번 용역에서 최적 노선을 찾고 그 결과를 바탕으로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 사업에 포함되도록 추진한다는 구상입니다.

박남춘 시장의 대표 공약인 제2경인선도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자료화면 IN - 토론회>
지난 5일 국회에서 관련 토론회도 열렸는데요.
인천시는 지난 10월 타당성 용역을 의뢰한 상탭니다.

이 사업이 완성되면 현재 90분 정도 걸리는 시간이 30분대로 줄어들 걸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토론회를 공동 주최한 맹성규 국회의원의 말 들어보겠습니다.

[맹성규 / 남동갑 국회의원 (12월 5일)]
"제2경인선은 출퇴근 등 일상생활에서 교통 불편을 많이 겪고 계시는 연수, 논현, 남촌, 도림, 서창 주민들의 교통 편의를 제공함으로써 획기적으로 이 지역 주민들에게 삶에서 하루 평균 2시간 이상의 삶을 돌려 드릴 것입니다. 인천 서남권의 교통 개선을 위해 꼭 필요한 사업이라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인천시는 2022년까지는 기본계획을 마무리하고 2024년 착공, 2030년 개통을 목표로 추진한다는 계획입니다.

[정유현 아나운서]
국토교통부가 지난 13일 관보에 인천시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을 고시했습니다.
이것도 한 번 들여다보죠.
서울지하철 7호선 청라연장과 영종내부순환선 등 6개 노선이 포함됐다고요?

[이형구 기자]
네 그렇습니다.

먼저 이날 고시한 내용을 한 번 볼까요?
<자료화면 IN - 국토교통부 고시문>
7호선 청라 연장은 석남역에서 공항철도 청라국제도시역까지 약 10.6km를 잇는 사업으로 고시했고요.

인천지하철 2호선을 검단신도시를 경유해 불로지구까지 4.45km를 잇는 검단 연장도 게재했습니다.

인천남부순환선도 포함됐는데요.

이건 인천을 크게 한 바퀴 도는 인천지하철 3호선 중에서 인천의 남쪽을 지나는 구간으로 이해하시면 됩니다.

인천대공원에서 논현동과 송도국제도시를 거쳐 인하대까지 약 30km를 우선 건설하는 겁니다.

영종내부순환선 1단계는 영종하늘도시에서 공항신도시가 있는 운서동을 지나 인천공항까지 잇는 노선인데요.

우선 이 노선을 완성한 뒤 하늘도시에서 미단시티를 비롯한 영종도 북쪽을 지나는 2단계를 건설한다는 게 인천시의 구상입니다.
<자료화면 IN - 7호선>
서울지하철 7호선 청라연장사업은 예산계획대로 잘 추진되는 분위기입니다.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 7호선 청라연장 설계비 20억 원이 반영됐습니다.

박남춘 시장의 핵심 공약인 서울지하철 2호선 청라연장도 내년 상반기 중에 사전타당성조사 용역을 완료할 예정입니다.

박남춘 인천시장의 말 들어보겠습니다.

[박남춘 / 인천시장 (12월 5일)]
"북쪽으로는 청라에서부터 서울 지하철 2호선을 긋고 남쪽에는 우리가 제2경인선을 그어서 (교통을) 분산시키고 이것이 완성돼서 (교통이) 분산됐을 때 경인전철 1호선을 땅 밑으로 묻을 수 있다 이렇게 결론이 난 겁니다."




[정유현 아나운서]
다음은 도로망 구축 계획도 살펴보죠.
인천시 국비확보 내역을 보면 제2외곽 순환고속도로 타당성 조사비가 반영된 게 눈에 띕니다.

난항을 겪던 인천에서 안산 구간과 관련된 사업비인데
이제 본 궤도에 오른다고 봐도 될까요?

[이형구 기자]
네, 제2외곽순환고속도로는 총 12개 구간으로 나눠 사업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자료화면 IN - 제2외곽순환고속도로>
인천지역은 신흥동에서 김포 구간이 개통돼 시민들께서 잘 이용하고 있는 데요.

하지만 신흥동에서 송도를 거쳐 시흥을 잇는 구간은 사업계획조차 확정하지 못하고 있었는데요.

정부는 민자로 추진하던 이 구간을 재정사업으로 바꿨는데 최근 사업성이 있는 걸로 나왔습니다.

이제 관련 국비까지 확보되면서 탄력이 붙을 걸로 예상됩니다.

박남춘 시장의 말 들어보시죠.

[박남춘 / 인천시장 (12월 10일)]
"외곽순환선 같은 경우 예비타당성 조사가 얼마 전 통과됐으니까, 설계비 10억 원이 반영돼서 이런 게 빨리 진행하면 좋겠다."





거첨도~약암리간 도로개설을 위한 68억 원도 확보됐습니다.
<자료화면 IN - 거첨도-약암리>
이 도로는 강화 주민들의 숙원사업인데요.

해안도로를 따라가다보면 인천구간은 4차로지만,
김포 구간으로 접어들면 2차로로 줄어듭니다.

인천 구간만 확장됐기 때문인데요.

관련 국비가 확보되면서 강화 주민들의 불편도 덜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정유현 아나운서]
사실 도로 관련해 수많은 현안이 있지만 시간 관계상 오늘은 여기까지 정리하겠습니다.

이 기자 수고했습니다.

(2018년 12월 18일 방송분)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