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티브로드 인천 고동혁 기자]

[기사내용]

박인애 앵커)
경인선 도원역사의 건물이 두 개의 자치구 땅에 걸쳐 있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행정구역과 생활권역이 달라 주민들이 불편을 겪는 곳도 적지 않은데요.
인천시가 자치단체들의 합의를 통해 행정구역 경계를 손질합니다.
고동혁 기잡니다.

리포트)
경인선 제물포역과 동인천역 사이에 있는 도원역.

역을 기점으로 중구와 동구 남구가 맞닿아 있습니다.

----c.g----
도원역 건물의 행정구역은 남구와 동구가 나눠 갖고 있습니다.

땅 면적은 남구가 70%를 차지하지만
도원역 사무소가 동구 땅에 있어 지방세 등 행정 민원은 동구가 처리합니다.
-----------

대규모 도시 개발을 앞둔 남구와 연수구 경계도 마찬가집니다.

연수구가 추진 중인 옥골지구에 남구땅이
남구가 추진 중인 용현 학익1블럭에 연수구 땅이 포함돼 있습니다.

아파트를 짓고 나면 같은 단지에 살아도 행정 주소가 다를 수 있는 겁니다.

이처럼 불합리한 행정구역 경계가 손질됩니다.

중앙정부와 인천시, 자치단체가 경계 조정에 뜻을 모았습니다.

INT.1) 홍윤식 / 행정자치부 장관
"주민들의 편익 증진과 더 큰 공익을 위해 한발씩 양보해 대승적 차원에서 합의를 이뤄 주신 자치단체
여러분께 다시 한 번 감사드립니다"

----c.g----
올해 말까지 달라지는 행정구역은 모두 5곳.

남구와 연수구가 애매한 경계 토지를 서로 교환했고
도원역사 건물은 동구 땅이 됐습니다.
-----------

INT.2) 이흥수 / 동구청장
"동구는 구도심권으로 지역도 좁고 하지만 모든 이해관계를 떠나서
인천시정 발전과 대한민국의 선진 사례를 남기기 위하는 것으로 적극 동의합니다"

행정구역을 내 준 곳에는 혜택이 주어집니다.

건물과 땅이 줄어든 남구에는
그동안 받았던 재산세 보전과 함께 인천시 재정 지원도 뒤따를 예정입니다.

INT.3) 유정복 / 인천시장
"앞으로도 시에서는 불합리한 점을 합리적으로 조정한다는 측면과 더불어서 시민 편익 증진과 지역 경쟁력
강화를 위해서 지속적으로 노력하겠습니다"

행정구역 경계 조정에는 동구와 남구, 남동구, 연수구 등 4개 지자체가 참여했습니다.

자치단체 간 다툼 없이 자율적으로 맺은 경계 조정으로 전국 최초의 사례가 됐습니다.

티브로드 뉴스 고동혁입니다.

영상취재/편집 : 이승목

(2016년 6월 15일 방송분)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