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티브로드인천 이형구 기자]

[기사내용]

박인애 앵커)
남동구 근로자 권리 보호 조례안이 본회의에 상정됐지만 여야 의원들의 입장차 속에 부결됐습니다.
다수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인천시 조례와 겹치고,
재정 부담을 줄여야 한다는 입장을 보였기 때문인데요.
표결로 이어지자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퇴장했습니다.
이형구 기잡니다.

리포트)
남동구의회가 입법 예고한 '남동구 근로자 권리 보호 및 증진 조례안'입니다.

구청장은 근로자 권리 보호와 증진을 위해 노력하고,
적정한 임금을 받고 안전한 환경에서 일할 수 있도록 노력한다고 명시했습니다.

위원회와 전담기관을 설치해 근로자 권익 보호에 나선다는 조항도 포함돼 있습니다.

상임위를 통과해 본회의에 상정된 조례안.

여야 의원들의 찬반이 극명하게 엇갈렸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조성민 의원은 지난 6월 인천시의회가 제정한 조례와 많은 부분이 겹치고, 구청과 복지기관이 이미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제동을 걸었습니다.

[조성민 / 남동구의원 (더불어민주당)]
"인천시 조례를 토씨만 조금 바꿨을 뿐 차별성도 없을뿐더러 인천시와 남동구 각 지자체의 업무 분담에 대한 경계도 모호합니다. 이처럼 본 조례는 행정적 재정적 부담을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다시 논의해야 한다고 판단합니다."

자유한국당 심동섭 의원은 조례 제정의 당위성을 강조했습니다.

소규모 사업장이 많은 남동산단의 경우 근로자를 보호할 제도적 장치가 미비하고, 이미 다른 지자체에선 관련 조례가 시행되고 있다는 반론입니다.

[심동섭 / 남동구의원 (자유한국당)]
"5인 미만 업체가 60% 이상입니다. 어느 산단이 이런 열악한 곳이 있겠습니까? 이 지자체 조례를 남동구의회에서만 만든 게 아닙니다. 23개 지자체가 운영하고 있습니다. 근로자를 위해서 특히 남동공단 근로자를 위해서 의원께서 넓은 아량과 기지로 원안대로…"

여야 입장차 속에 표결에 부쳐지자 자유한국당 소속 7명 의원은 본회의장을 빠져나갔습니다.

결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10명만 투표에 참여했고 모두 반대표를 던져 조례안은 부결됐습니다.

한편 남동구의회는 이날 공유재산 관리계획안과 기금운용계획 변경안을 원안 가결했습니다.

또 집행부가 제출한 2회 추경안 8,865억 원 중 39억 원을 삭감해 수정 가결했습니다.

티브로드 뉴스 이형구입니다.

영상취재/편집 : 정광진

(2019년 7월 17일 방송분)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