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티브로드인천 배상민 기자]

[기사내용]

박인애 앵커)
인천시가 시의회 문턱을 넘지 못한 지하도 상가 운영 조례 개정을 다시 추진합니다.
공론화협의회를 구성해 해법을 찾기로 했지만, 상인들과 입장차는 여전합니다.
배상민 기잡니다.

리포트)
재임대와 양도·양수를 금지하는 내용의 지하도상가 관리 운영 조례 개정안이 시의회 상임위 문턱을 넘지못했습니다.

시의회 건교위는 임차인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현행 법령에 부합하기 위해 충분한 공론화 과정을 거칠 것을 주문했습니다.

인천시는 갈등조정회의와 공청회 개최, 현장방문, 시민협의회 운영 등을 거쳐 마련한 조례안이 보류돼 아쉬워 하면서도,

곧바로 시의회 권고대로 공론화협의회를 구성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 권경호/인천시청 건설행정팀장-"이해관계자가 배제된 상태에서 법조계와 학계 등에서 6~10명으로 공론화위원회를 개최해 사 10월 초까지 2~3회 개최해서 정론을 도출해 시의회에 제출하려고 합니다.'

하지만 상가연합회는 시의 일방적인 공론화협의회 운영에 반발하고 있습니다.

이해당사자가 빠진 협의회 운영을 인정할 수 없다며 시와 의회, 상가연합회 관계자, 법조계 등이 포함된 4자 협의체를 주장했습니다.

-인터뷰 : 반동문/인천시지하도상가연합회 이사장-"당사자끼리 만나서 협의를 거쳐 합의 도출하는 게 좋다고 연합회는 생각하고 합니다. (개정안은) 2037년까지는 양도, 양수를 포함해서 유예기간을 줬으면 좋겠다."

지하도상가 조례 개정안이 올해 통과되지 못하면 당장 내년에 계약이 종료되는 중구 인현, 신부평, 부평중앙 등 3개 상가 임차인들의 피해가 우려됩니다.

티브로드 뉴스 배상민입니다.

영상취재/편집 : 유태우

(2019년 9월 20일 방송분)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