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티브로드인천 배상민 기자]

[기사내용]

박인애 앵커)
전대와 양도, 양수를 금지하는 내용의 인천지하상가 조례안이 시의회에 상정됐습니다. 시 집행부는 원안 통과를 고수하며, 통과되지 않을 경우 내년 3개 상가 행정대집행을 예고한 가운데 상인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배상민 기잡니다.

리포트)
인천시지하상가연합회 회원 3백여 명이 시의회로 모였습니다.

전대와 양도·양수를 금지하는 내용의 인천시 지하도상가 조례 개정안 때문입니다.

인천시는 집행부 원안대로 조례개정안이 시의회를 통과하지 못하면 당장 내년에 위탁기간이 종료되는 중구 인현, 신부평, 부평중앙 등 3개 상가에 대해 행정대집행을 진행할 방침입니다.

상인들은 재산과 영업피해 최소화에 대해 한 치의 양보없이 밀어붙이는 시의 불통행정을 비판하며,

피해최소화 대안으로 시와의 기존 계약기간 보장, 수의계약 기회 보장, 권리금 복구율 회복을 위한 유예 기간 부여 등을 요구했습니다.

시가 강제 집행에 나설 경우 제2의 용산참사를 거론하며 총력 투쟁을 선언했습니다.

-인터뷰 : 반동문/인천지하상가연합회 이사장-"저희는 5년 단위로 최소한 3회 이상 계약을 요구합니다. 다음 달 10일 본회의에 (조례안이) 상정돼 가결된다면 저희는 목숨 걸고 온 몸을 던져서라도 조례안을 막아내고.."

안병배 인천시의회 부의장도 나섰습니다.

애초에 불합리한 조례를 제정한 인천시가 감사원을 핑계로 자신들의 잘못을 도외시한 채 상인들의 일방적인 희생을 강요해선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인터뷰 : 안병배/인천시의회 부의장-"상인들의 입장에 맞춰 조례를 12월에 개정할 것입니다. 시에서 잘못을 저질러놓고 모든 책임을 상인들에게 지우는 것은 잘못됐다고 생각합니다."

한편 시의회에서 집행부가 상정한 조례안 원안 통과가 아닌 수정가결 되더라도 시 집행부는 수정 조례안을 따르지 않겠다고 밝혀 갈등이 심화될 전망입니다.

티브로드 뉴스 배상민입니다.

영상취재/편집 : 함정태

(2019년 11월 7일 방송분)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