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티브로드 한빛 이제문 기자]
[앵커멘트]

정)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을 위한 3차 청문회가
9월1일과 2일 이틀간의 일정으로 열렸습니다.

김) 정부가 사실상 특별조사위원회의 활동을 강제 중단시키면서
핵심 증인들이 불참했습니다.
이제문 기자 입니다.


[기사내용]
[리포트]

정부가 세월호참사특별조사위원회에
예산 지원을 중단하고
그동안의 활동 내용을 백서 발간을 통해
마무리 할 것을 지시하면서
사실상 특조위의 활동은 강제 종료된 상태.

{ 2016년 9월 1일 ~ 2일, 김대중 도서관
4.16 세월호참사 제3차 청문회 }
그렇지만 특조위는
정부의 일방적인 통보에 굴복하지 않고
3차 청문회를 이어 갔습니다.

특조위는 정부의 적절한 조치가 있었는지,
구조에 문제는 없었는지,
언론을 통제하지 않았는지 밝히기 위해
{ 정부, 해경, 청와대 핵심 증인 출석 거부 }
김기춘 당시 대통령비서실장과
이정현 청와대 홍보수석,
김석균 해양경찰청장 등을 증인으로 불렀지만
아무도 출석하지 않았습니다.

{ 이석태 (4.16세월호참사특별조사위원장)
증인으로 채택된 전 현직 공무원들 대다수는
오늘 출석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
[현장녹취] 이석태 (416세월호참사특별조사위원장)
"증인으로 채택된 전 현직 공무원들 대다수는
오늘 출석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하지만 특조위와 피해 가족들은
진상규명을 위한 활동의 고삐를 늦추지 않겠다는
의지를 표명했습니다.

{ 유경근 (4.16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
먼저 보낸 우리 아이들과 가족들 앞에 부끄럽지 않기 위해서는
이 현실을 반드시 극복해내기 위해서 힘을 마음을 모아야 합니다. }
[현장녹취] 유경근 (416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
"먼저 보낸 우리 아이들과 가족들 앞에
부끄럽지 않기 위해서는 이 현실을 반듯이
극복해내기 위해서 힘을 마음을 모아야 할 것입니다."

이번 3차 청문회의 핵심 규명 내용은
세월호 내부의 CCTV 영상이 고의로 훼손된 것이 아닌지,
세월호에 실린 철근이 복원성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
{ 김재성 }
정부의 구조 지연 이유와 부실 조사,
언론통제 등 입니다.

티브로드 뉴스 이제문 입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