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멘트]

안산 오피스텔 중개사기 피해자들이
길거리로 내몰릴 상황에 놓였습니다.

집주인들이 피해 세입자들에게
'집을 비워달라는 내용증명을 보냈기 때문인데요.

피해자들은 보상받을 길이 없어 막막한 입장입니다.
심재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최근 안산시에서 발생한 안산시 B오피스텔 중개 사기 피해자
150여명 가운데 한 명인 세입자 김모씨.

김씨는 최근 자신이 살고 있는 오피스텔의 주인 윤모씨로부터
'집을 비워달라'는 내용 증명서 한 통을 받았습니다.

오는 25일까지 퇴거하지 않을 경우
법적조치를 할 수 밖에 없다는 윤씨의 통첩에
김씨는 며칠째 밤잠을 이루지 못하고 있습니다..

신혼의 보금자리를 잃게 된 김씨는 지난해 6월,
집주인에게 위임을 받았다는 S부동산 중개업자 이모씨와
이 오피스텔을 전세 8천만원에 계약해 입주했습니다.

하지만 부동산 중개업자 이씨는
이 오피스텔 주인과는 월세 계약을 한 것처럼
이중계약서를 작성해 집주인과 세입자 모두를 속였던 것.

이로인해 집주인 윤씨는
세입자 김씨와 계약한 사실이 없다는 주장을 펴며
김씨에게 퇴거를 요구하고 있는 것입니다.

또 다른 피해자 차모씨 역시
최근 집 주인으로 부터 집을 비워달라는 통지를 받았습니다.

[인터뷰]차순호(가명) 부동산 피해 세입자
"요즘은 집에 서건 일끝나면 집에 가서, 집에 가기도 솔직
히 싫어요. 집 볼 때마다 화나고 답답하고.. 집에 들어가
기는 싫은데 어쩌겠어요. 갈때도 없고 집주인이 나가라고
얘기도 해서 언제 쫒겨날지 모른 불안한 상황이기는 합니다.

신혼인 차씨는 I(아이)부동산 중개업자 이모씨의 사기행위로인해
성실하게 아끼며 모아 온 전 재산과
달콤해야 할 신혼의 꿈조차 깨질 위기를 맞고 있습니다.

[인터뷰] 차순호(가명) 부동산 피해 세입자
"저희는 부모님한테 손 벌리지도 않고 어릴때 부터 아내는
아내대로 돈을 모으고 저는 저대로 돈을 모아서 돈을 하나도
안 받고 결혼식도 치뤘고요. 그리고 그 돈으로 월세를 살
다가 힘겹게 4천만원을 모아서...저희 한테는 이게 일평생
에 최대 다 모아놓은 전부죠. 이제 이게 날라 간거면 저희
는 정말 망막하죠. 답답하고..".

이같은 중개사고에 대비해 한국공인중개사협회는 손해배상을
지원하는 공제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전체 보상금액이 1억원 이어서
150여명이 넘는 피해자들은 공제제도
역시 도움을 기대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티브로드 뉴스 심재홉니다.


영상취재 : 김재성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