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멘트]

(이) 첫 소식입니다. 단원고 학생과 교사 등이 탑승해
가장 많은 희생자가 나온 안산에서는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아 기억식이 열렸습니다.
(정) 유가족과 시민 5천여 명이 모여 희생자들을 추모했습니다.
이재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세월호참사 5주기 기억식이 열린 안산 화랑유원지.

유가족과 시민 5천여 명이 함께한 가운데
세월호 희생자들에 대한 추모의 시간을 가졌습니다.

[현장음] 장애진 (생존학생)
"함께 볼 수 있다면 얼마나 좋았을까
그저 우리 곁에 있었다면 얼마나 좋았을까
그게 너무 큰 바람일걸까."

유가족들의 감정은 여전히 슬픔과 분노,
그리고 아쉬움입니다.

하루 빨리 특별수사단이 구성돼
사건의 진상을 밝혀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현장음] 장훈 (4.16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
"내 자식이 내 눈 앞에서 아무 죄 없이 죽었습니다.
그런데 우리는 내 자식을 죽인 살인자들을
처벌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살인자가 누구인지 아는데
그들을 처벌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기억식에 참가한 유은혜 사회부총리도
빠른 진상규명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습니다.

[현장음] 유은혜 (사회부총리)
"문재인 정부는 세월호를 항상 기억하며 참사의 진실을 완전
히 밝히고 안전한 대한민국, 사회적 신뢰가 회복된 대한민국
을 만들기 위해 사력을 다하겠습니다."

기억식을 앞두고 안산 고잔역에서는
시민추모행렬이 출발했습니다.

전국 각지에서 1천여 명이 모여
안산시내를 노란 바람개비의 물결로 물들였습니다.

[현장음]
"진실은 침몰하지 않는다. 우리는 포기하지 않는다."

행렬은 416기억교실과 단원고등학교를 거쳐
화랑유원지로 이어졌습니다.

참가자들은 다시는 이런 참사가 되풀이되지 않도록
세월호를 잊지 않을 것을 다짐했습니다.

[인터뷰] 윤화영 (서울시 동대문구 제기동)
"이런 역사가 반복되지 않도록
이제 벌써 5년이 아니라 아직 갈 길이 많으니까
같이 잊지 말고 함께하는
우리나라가 됐으면 좋겠습니다."

세월호참사 5주기를 맞이한 안산에서는
추모와 기억, 그리고 다짐이 교차한 하루였습니다.

티브로드 뉴스 이재호입니다.


영상취재 : 김동휘

#티브로드abc #세월호5주기특집뉴스 #안산리포트 #세월호
#5주기 #기억식 #시민추모행렬 #이재호기자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