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엥커멘트]

앞서 보도했던 대로
국토부의 제3차 신규택지 추진계획에서
유력지로 지목됐던 광명 시흥지구가 빠졌습니다.
하지만 인근 안산시 상록구 장상동 일대가
중규모 택지사업계획에 포함됐습니다.
심재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안산시 상록구 장상동 입니다.

국토부가 7일 발표한
제3차 신규주택추진계획 가운데 한 곳으로
사방에 서울과 인천 수원 등과 연결된 고속도로가 보입니다.

이곳 장상동을 비롯한 장하동, 수암동, 부곡동, 양상동 일
원 221만㎡에 1만 3천 호의 아파트가 들어 섭니다.
평수로는 67만 평. 안산 호수공원의 3배 정도입니다.

이 가운데 38만㎡는 자족용지로 조성됩니다.

홋수규모로 볼 때 이날 국토부가 신도시로 분류한
고양 창릉, 부천 대장 다음으로 큰 곳입니다.

정부는 안산과 여의도를 잇는 신안산선 노선을
이곳으로 변경키로 했습니다.

[인터뷰]김철민 국회의원(안산 상록을)
"신도시에 신안산선이 지나가면서 새로운 역사까지 계획되어
있기 때문에 안산시 인구 유입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기대됩니다)"

이곳에 지하철역도 신설해 30분이면
안산과 서울 여의도를 오갈 수 있도록 할 계획입니다.

또 광명- 서울고속도로 IC와 진입도로를 신설해
이곳에서 사당역까지도 30분에 도착할 수 있습니다.

안산 장상 택지사업은
LH와 경기도시공사, 안산도시공사 등이 공동 시행에
나설 것으로 보입니다.

이와함께 안산시 신길동 일원 75만㎡에도
약 7천호의 택지가 조성됩니다.

이곳 역시 지하철 4호선 신길온천역과
신안산선을 연결하면 서울시 금천구까지 30분이면
진입이 가능합니다.

특히 이곳은 인근의 시흥시 거모동등과 개발을 연계해
지역 수요에 맞춘 주거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이들 중소규모 택지는
올해부터 순차적으로 주택사업승인을 거쳐
내년에는 입주자 모집, 즉 분양을 시작하도록 한다는 계획입니다.
티브로드 뉴스 심재홉니다.


영상취재 : 김재성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