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멘트]

지난 7일, 정부가 제3차 신도시계획을 발표하면서
중규모의 택지지구로
안산시 장상동과 신길2지구를 포함시켰는데요.
안산시와 지역정치권은 '제2의 발전기회'가 될 것이라며 환영했습니다.
심재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국토교통부는 지난 7일 발표한 제3차 신규택지 추진계획에
안산시 장상지구와 신길 2지구를 포함시켰습니다.

안산에 들어설 택지는
이날 발표한 고양시 창릉이나 부천시 대장처럼
대규모 신도시는 아니지만 2만호가 건설되는, 중급 규모입니다.

상록구 장상동 일원에 1만 3천호,
단원구 신길동 일원에 7천호가 들어섭니다.

안산시는 8일 기자회견을 통해
'중앙정부의 이번 공공택지 공급계획을
제2의 발전기회로 삼겠다'며 환영했습니다.

[인터뷰] 윤화섭 안산시장
"안산시는 이번 공공택지사업을 우리시의 시세확장을 위한 제
2의 발전기회로 삼고자 합니다. 221만평방미터 면적에 1
만3천호의 가구 규모의 장상택지 개발지역 내 신안산선 역사
를 추가 신설하여 서울 도심 접근성을 높이고, 신길 온천역
일대의 연계 교통시설과 상권을 집약해 발전시켜 나가고자
합니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특히
"10년 동안 공공주택 공급이 전무했다'며
경제약자를 위한 공공주택의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인터뷰] 윤화섭 안산시장
"내국인 인구는 감소하는 반면, 기초생활수급자, 노령인구,
저소득층 세대수는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10년동안 공
공주택 공급이 전무했던 안산시는 청년, 신혼부부, 고령층,
저소득 취약가구를 위한 공공주택 공급이 절실한 상황입니다"

이날 윤시장과 기자회견에 참여했던 김철민 국회의원도
이번 정부 발표가 상대적으로 낙후된 이들 지역의 발전을
가져올 것이라며 반겼습니다.

[인터뷰]김철민 국회의원(안산상록을)
"안산시가 타지역에 비해서 안산시 동북부지역이 발전속도가
느렸고 타지역에 비해서 낙후된 지역인데요, 신도시 발표로
인해서 안산시 균형발전에도 상당히 큰 도움이 될것으로 생각
됩니다"

김의원은 이와함께 올 8월쯤 신안산선이 조기착공될 것이라며
인구가 감소하는 안산의 인구정책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
했습니다.

[인터뷰]김철민 국회의원(안산상록을)
"신안산선이 올 8월쯤에 조기 착공되고 2023년에 준공되
면 서울에 많은 인구들이 안산으로 유입될 것으로 기대되고
신도시가 생기면 서울이 기존아파트 주거단지보다 훨씬 더 주
거 복지가 잘되어 있기 때문에 서울의 인구가 안산으로 유입
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입니다"

안산시는 이번 발표로
역세권을 활용한 공공택지조성과 함께
상업 업무기능을 강화하는 자족용지를 조성하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티브로드 뉴스 심재호입니다.


영상취재 : 김재성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