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멘트]

대부도 남서쪽에 위치한 풍도에서는
125년 전 풍도해전이 일어났는데요.
이 풍도해전에 125주년을 맞아
의미를 짚어보는 기획전이
대부도 어촌민속박물관에서 열리고 있습니다.
조윤주 기자입니다,

[리포트]

1894년 풍도 앞바다에서 시작된 풍도해전.

청일전쟁의 시발점이 된 풍도해전은
조선이 일본의 식민지로 전락해가는 예고편으로
역사적 의미가 깊습니다.

풍도해전 당시 병사 1000여 명과 각종 물품을 실은 고승호.

인천 해역으로 들어오던 중 일본 해군의 기습 공격을 받아
침몰합니다.

풍도해전은 중국과 일본에서는 교과서 기재는 물론
기념관 건립을 통해 역사적 의미를 기억하고 있지만
한국에서는 풍도에서 내려오는 구전에 그치고 있습니다.

풍도 해전의 근현대사적 의미를 재조명하기 위한 기획전이
안산 어촌민속박물관에서 열리고 있습니다.

[인터뷰] 박미옥 (안산어촌민속박물관 문화관광해설사)
"우리는 이 전쟁으로 가장 피해도 많이 보고 식민지로 전락
하게 된 첫 번째 단추가 풍도해전임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그
역사를 잊고 있지 않았나 이번 기획전으로 인해 한번 들여
보다는 시간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기획전에서는 동아시아 역사의 흐름 중 가장 급변하는 계기였
던 청일전쟁과 그 시발점인 풍도해전의 의미를 시대별로 분류
했습니다.

특히 청나라 병력 수송선인 고승호에서 출토된
유물들을 통해 당시 생활상도 엿볼 수 있습니다.

[스탠드업] 조윤주 기자 (yjcho@tbroad.com)
"청일전쟁을 둘러싼 우리의 잊힌 역사를 되새겨볼 수 있는
이번 전시는 오는 7월 말까지 계속됩니다.
티브로드 뉴스 조윤주입니다."


영상취재 : 강철규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