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멘트]

안산시에서도 붉은색을 띤 수도물이 나와
해당 지역 주민들이 불안해하고 있습니다.
1900여 가구에서 붉은색 수돗물이 나왔는데요.
안산시는 정확한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조윤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안산 고잔동에 사는 주선애 씨는
24일 낮 샤워기를 트는 순간, 깜짝 놀랐습니다.

맑은 물이 아닌, 붉은 녹물이 쏟아져 나왔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주선애 (안산시 고잔동)
"갑자기 샤워필터가 녹슨 물로 변해서 제가 밖에 나와서
통장한테 말했어요. 그때 이미 다른 분들도 녹물이 나오니까

모두 당황을 해서... 세수도 생수로 하고 과일로 생수로 씻고
양치도 전부 생수 사용을 하고 있어요. "

붉은 녹물이 나온다는 신고가 접수된 것은 24일 오후 3시쯤.

주 씨를 비롯해 고잔동 일대 주택단지에서
이물질과 함께 붉은 수돗물이 나온다는 민원이 빗발쳤습니다.

[인터뷰] 서무선 (안산시 고잔동)
"심각하더라고요. 물이 너무 시뻘건 흙탕물.
그냥 불그스럼한 물도 아니고 녹물도 아니에요.
어디서 공사하나 생각했었거든요.
왜 그런지 모른다니까 답답하네요."

안산시는 이번 붉은 수돗물 피해 가구가
고잔동 일대 1천 900여 가구에 이른다며,
수도요금 감면 등 피해보상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해당 가구로 공급되는 수도관이
녹이 슬지 않는 폴리에틸렌 재질이어서
녹물이 나올 수 없는 구조라는 게 안산시의 입장입니다.

[인터뷰] 이익환 (안산시 수도시설팀장)
"원인은 저희도 파악이 안돼서 외부 전문가 그룹에 자문을 받아서
검토를 해 보려고 조사 중에 있습니다."

안산시는 수도관이 외부의 충격을 받아
이번 사태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할 뿐입니다.

따라서 정확한 원인 규명까지는
시간이 필요하다는 게 안산시의 입장이어서
붉은 수돗물로 인한 주민들의 불안 또한
계속될 수 밖에 없어 보입니다.

티브로드 뉴스 조윤주입니다.

영상취재 : 강철규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