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멘트]

인천 수도권매립지의 사용기간이 오는 2025년 종료되면서
수도권 지자체들이 대체 부지 마련에 고심인데요.
시흥시는 대체 매립장을 확보하지 못할 경우
자체 소각센터에서 처리하는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조윤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해 말 기준 시흥시의 일일 생활쓰레기는 102톤.

시흥시는 이를 모두 수도권매립지로 보내고 있지만,
오는 2025년 8월부터 수도권매립지 사용이 중단됩니다.

이에 시흥시는 오는 2025년 8월 이후 발생하는 생활쓰레기를
현재 공공분야 사업장폐기물 중 가연성폐기물을 소각하는
시흥그린센터에서 소각하는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시흥그린센터의 하루 소각 용량은 200톤으로
생활폐기물을 소각하기에 충분하다는 판단입니다.

[인터뷰] 김영구 (시흥시 청소행정과장)
"수도권 매립지에 의존하고 있던 매립 대상 폐기물을
처리를 자체적으로 할 수밖에 없는 실정이다 보니까
시에서 하나의 방안으로 현재 운영하고 있는 시흥 그린센터
소각시설을 생활폐기물을 처리하기 위한
시설로 전환하는 부분을 검토하고 있고요."

생활쓰레기를 소각하는 곳으로 변경하기 위해서는
환경부의 승인 등 행정절차를 거쳐야 합니다.

특히, 그린센터 인근에 거주하는 주민들과의 협의도
필요한 상황입니다.

시흥시는 현재 인구수가 늘어나고 있는 만큼
하루에 발생하는 생활쓰레기가 오는 2025년에는 121톤,

2035년에는 142톤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시흥그린센터에서 생활폐기물을 처리할 경우
현재 처리하고 있는 사업장폐기물은
민간 업체에 맡긴다는 계획입니다.

티브로드 뉴스 조윤주입니다.

영상취재 : 강철규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