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멘트]

명절이 되면 장거리 운전으로 부담 느끼는 분들이 많습니다.
오랜 시간 앉아서 운전하는 자세는 척추 건강에 무리를 주
는데요. 심하면 디스크 까지 유발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합니다.
조윤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명절마다 꽉 막히는 고속도로.

고향 가는 길은 즐겁지만 장시간 운전을 하는 건
큰 부담일 수 밖에 없습니다.

명절 연휴 기간 차량 정체 현상으로
장시간 운전하게 되면, 어깨와 허리에 큰 무리를 줍니다.

오랜 시간 좁은 차 안에서 경직된 자세로 운전하다 보면
척추의 압력을 분산해주는 추간판에 무리가 옵니다.

자칫 압력을 견디지 못한 추간판이
척추 밖으로 튀어나오는 증상인디스크를 유발할 수도 있습니다.

[인터뷰] 소완수 (신경외과 척추전문의)
"장시간 운전대를 잡고 운전하거나
좁은 공간에 오래 앉으면
허리, 목, 어깨 등에 통증이 생깁니다.
앉아 있으면 체중이 다리로 분산되지 못하고
서 있을 때 보다 하중을 목, 허리 등의 척추에 더 받게 됩니다.
심할 경우 허리디스크 병까지 유발할 수 있습니다."

오랜 시간 운전으로 인한 디스크 악화를 막으려면
2시간에 한 번 정도는 차에서 내려 스트래칭을 해
몸의 근육을 풀어주는 것이 도움이 됩니다.

허리에 무리가 가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는
바른 자세도 중요합니다.

운전할 때는 등받이 각도를 100도에서 110도로 세우고
엉덩이는 최대한 의자에 밀착시켜야 합니다.

차에서 내리기 어렵다면
차 안에서라도 틈틈이 스트레칭을 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티브로드 뉴스 조윤주입니다.

영상취재 : 강철규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