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멘트]

과천시 지속가능발전협의회가 현 대표의 해임안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내년도 예산안 수립문제로 시작된 논란이
결국 단체 내부의 깊은 갈등으로 번졌습니다.
김지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과천시 지속가능발전협의회가 작성한 내년도 예산안입니다.

총 1억 8천 만원 예산 가운데
차량 구입비 2천 7백 만원, 그리고
각 분과 회의 수당 7백 여 만원 등이 포함됐습니다.

그런데 예산안 수립과정에서
협의회의 대표와 운영위원회 간의 갈등이 시작되면서
결국 대표의 해임논란으로까지 번졌습니다.

[전화인터뷰] (과천시 지속가능발전협의회 운영위원회 관계자)
"위원들도 힘이 빠지는게 예산이 있어야 움직일 수 있잖아요.
각 분과들이... 이만저만한 사업을 하겠다고 해서 시에서
예산을 이렇게 해주십사 했어요 그런데 (대표가) 무슨소리냐
(하니까...)"

이에 대해 장병천 대표는
이번 해임안 추진을 명예훼손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과천시 지속가능발전협의회의 운영 정관에 따르면
사업비를 신청, 집행할 때에는 대표의 승인이 있어야 하는데
운영위원회와 사무국 측이 정관을 어겼다는 겁니다.

지난 6월과 9월 두 차례,
총 2천 여 만원의 사업을 집행했는데
이 과정에서 대표의 사전 승인 절차가
배제됐다는 주장입니다.

[인터뷰] 장병천 (과천시 지속가능한발전협의회 시민대표)
"대표의 권한은 인사권과 예산 편성권 2가지가 있습니다.
예산 편성이라는 것에서 대표의 역할이 배제된다면 그 조직은
심히 잘못 운영된다고 생각합니다."

취재를 해봤더니
지속가능발전협의회의 정관에 논란의 소지가 있었습니다.

정관에 따르면 기본 예산 수립시에는
대표의 승인이 필요합니다.

그런데 세부 규칙에는 세부 예산과 관련된 내용은
운영위원회의 전결도 가능하다고 명시돼 있어
그 범위가 모호합니다.

연간 1억이 넘는 예산을 운영하면서도
그 동안 제대로된 정관조차 갖추지 않았던 겁니다.

[현장음] 과천시 지속가능발전협의회 사무국 관계자
"(정관과 세칙이 차이가 있었네요?)
네 그렇죠. 그래서 이 부분을 수정해서 정확하게 고치려는
생각을 갖고 있고... 오해의 소지가 있었으니까..."

환경보전과 여성과 청소년 복지 분야에서
다양한 의제를 발굴하고 실천하는 과천시 지속가능발전협의회.

애매한 정관으로 인한
예산안 논란이 불거지면서
내년도 활동 자체가 불투명해졌습니다.

티브로드뉴스 김지영입니다.

영상취재 : 김호석, 김동엽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