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멘트]

돈을 벌어 오지 못한다고
자신을 무시했다는 이유로
동거녀를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해 버린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경찰은 나흘째 시신 수색에 나서고 있습니다.
서주헌 기자입니다.

[리포트]

안양시 석수동 인근의 안양천 구간입니다.

길게 늘어선 경찰 병력 수십여 명이
주변을 샅샅이 살피고 있습니다.

지난 8월, 47살 이 모 씨는
"돈을 벌어 오지 못한다"며
자신을 무시한 동거녀 38살 오 모 씨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했습니다.

이씨는 동거녀의 시신을 훼손한 뒤
인근 야산과 하천 등 3곳에 유기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동거녀 오 씨의 시신은
일부만 찾아 수습한 상황.

[스탠드업] 서주헌 (sjh@tbroad.com)
"현재 경찰은
이씨가 시신을 유기했을 것으로
추정되는 이 하천변을 중심으로
수색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 27일 오후 3시쯤,
술에 취한 상태에서
"자신이 사람을 죽였다"며
자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알콜중독증세를 앓고 있는 이씨는
2년 전에도 가정 폭력 등의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전화인터뷰] 경찰 관계자 (음성변조)
"동거 기간이 6년인데 "너는 6년 동안 돈 한 푼 벌어
오지도 않고
나 같은 사람을 만난 것을 행운으로 알아라"
그런 내용입니다."

경찰은 이씨를 구속하고,
시신이 수습 되는대로 현장 검증을 한 뒤
살인 및 사체 유기 혐의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입니다.

티브로드뉴스 서주헌입니다.

영상취재 : 송재영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