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멘트]

군포시 대야동 일원에 추진되는 5천 3백 72세대, 대규모
공공주택지구 건설을 앞두고 주민설명회가 진행됐는데요.
주민들은 협의 없이 절차가 추진되고 있다며 강경 대응을
예고 했습니다. 파장이 예상됩니다. 김관식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군포시 대야동주민센터 강당 안.

‘군포 대야미 공공주택지구’ 건설을 추진하는
한국토지주택공사의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초안
주민설명회가 시작됩니다.

[현장음] 배문정 / ㈜경원엔지니어링 환경부 상무
“사회초년생, 그 다음에 신혼부부, 저소득층 등 무주택
서민을 위한 실수요자들에게 안정적인 주택공급을 통해서
주거복지를 실현하는데 그 목적이 있겠습니다.”


하지만 얼마 되지 않아 주민들 사이에서 고성이 오갑니다.

[현장음] 주민
“전문가가 제대로 하지도 않고, 지금 거짓말로 주민들을
속이는 거에요. 이거는… 뭐가 평가가 잘됐다는 얘기에요?”

[현장음] 이재섭 / 한국토지주택공사 환경영향평가단 차장
“앞으로 환경평가를 할 때 우리가 무엇을 중점적으로
봐야 되겠느냐를 큰 지표를 가지고 결정을 하는 겁니다.”

토지소유주들과 주민들은 마을 주민들과 단 한차례의 협의 없이
주택지구 건설이 추진되고 있다며, 절차상 문제를 제기하고 나섭니다.

[현장음] 주민
“이렇게 좋은 동네를 꼭 부셔서 집을 지여야 하는지
그걸 먼저 납득을 시켜주시고, 땅을 뱉든 돈을 주고 가져가시든
하고 난 다음에 다음 문제가 있는 거지. 지금 여기 와서 보니까
내일 모레 와서 공사를 할거처럼…환경영향평가
아무도 관심 없습니다.”

개발사업을 신뢰할 수 없다는 주장입니다.

[현장음] 주민
“LH공사가 지역 선택을 할 수 있기 때문에 저는 이 자리에는
원래 국토부가 와서 저희 주민들의 의견을 증시하는
자리를 만들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개발 계획이 발표된 ‘군포 대야미 공공주택지구’는
군포시 대야미동과 둔대동, 속달동 68만㎡ 부지에
5천 3백 72세대를 조성하는 대규모 건설사업입니다.

신혼부부 등 서민 주거안정과 이주민 재정착을 목표로
계획상 오는 3월 국토교통부의 지구지정을 앞두고 있는 상태입니다.

삶의 터를 잃게 될 위기에 놓인 주민들은 즉각 대책위원회를 꾸리고,
집단 행동을 불사하겠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어
공공주택지구 개발사업에 적잖은 마찰이 예상되고 있습니다.

티브로드 뉴스 김관식입니다.


영상취재 : 이지원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