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멘트]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이
안양시장 공천을 결정하지 못한 채,
중앙당에 전략공천을 요청했습니다.
예비후보로 등록한 4명의 후보군이
패닉에 빠진 가운데
어떤 결과가 나올지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이제문 기자 입니다.


[리포트]

지난 19일,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의
공천심사 결과 4차 발표.

안양시장 후보 자리는 비워진 채
전략공천 요청을 했다는 내용으로 채워졌습니다.

후보자 간 고소와 의혹제기, 성명서 발표 등
경선 과정이 혼탁해져
판단을 유보했다는 후문 입니다.

이같은 결정에 대해 4명의 후보들은 모두
더불어민주당에 재심사를 요청한 상태.

전략공천이 아니라 4명의 경선후보 중에서
안양시장 후보를 정해달라고 요청한 겁니다.

[전화인터뷰] 김삼용 (더불어민주당 안양시장 예비후보)
"그 이유를 납득할만한 충분한 결정이 내려 질 것이라고
믿기 때문에 저는 그 결과가 나올 때까지 차분한 마음으로
기다리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의 전략공천 요청이
잘못됐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당헌 당규에도 없는 권한 밖의 결정을 했다는 것입니다.

[인터뷰] 이정국 (더불어민주당 안양시장 예비후보)
"경선을 붙이든지 아니면 경선후보자를 걸러서
1사람으로 단수추천하든지 둘 중에 하나를 결정해야 하는데
권한에도 없는"

또한 만약 더불어민주당이 4명의 경선후보를
완전히 배제시킨 채 전략공천을 결행한다면
명분도, 당선 가능성도 담보할 수 없다는 주장도 나옵니다.

[인터뷰] 임채호 (더불어민주당 안양시장 예비후보)
"쉽게 이야기 해서 경영을 해보겠다 안양시를
그런 후보들을 배제시키고 전혀 시장 나올 생각도 없고
전혀 관심도 없는 사람이 안양시장으로 낙점이 됐다.
안양시가 어떻게 되겠습니까?"

한편, 최대호 예비후보는 인터뷰에 응하지 않은 채
중앙당의 심사 결과를 지켜보겠다는 입장입니다.

더불어민주당 안양시장 후보 결정 과정이 더뎌지면서
선거구도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티브로드 뉴스 이제문 입니다.


영상취재 : 김동휘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