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멘트]

주 최대 근로시간이 52시간으로 정해지면서
직장인들의 '저녁 있는 삶'이 실현되고 있습니다.

주 52시간제는 법정근로시간 40시간과
연장근로시간의 한도가 12시간으로
정해진 강행규정입니다.

여기서 강행규정은 노사가 합의해서
바꿀 수 있는 규정이 아니라는 뜻입니다.

현재 주52시간제는 300인 이상의
대기업부터 더 작은 단위로 확대해 나가고 있습니다.

특히 올해 7월 1일부터 300인 이상 기업에서
주 52시간제에서 제외됐던 업종도
운송관련 4개업종과 보건업을 제외하고
모두 해제됐습니다.

주 52시간제를 지키지 않을시 2년 이하의 징역,
2천만원 이하의 벌금을 받을 수 있는데요.

하지만 근로시간 단축에 충분히 대비하지
못한 30인 미만 영세사업장에는
'한시적 특별연장근로제도'가 진행됩니다.

한편 주 52시간제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도 들리고 있는데요.
노동시간 단축에 따른 인력 증원,
주 52시간이 실질적으로 이루어질까에 대한 고민 등인데요.

'워라밸'이 가능해지는 삶,
그 첫걸음이 모두를 위한 길이길 기대해 봅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